배구

발목 다친 GS칼텍스 강소휘, 2∼3주 재활 필요

일병 news1

조회 1,355

추천 0

2021.01.23 (토) 14:48

                           


발목 다친 GS칼텍스 강소휘, 2∼3주 재활 필요





발목 다친 GS칼텍스 강소휘, 2∼3주 재활 필요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GS칼텍스 레프트 강소휘(24)가 심각한 부상은 피했다.

하지만 팀이 치열한 순위 다툼을 펼치는 상황에서 2∼3주 정도 휴식해야 한다.

프로배구 여자부 GS칼텍스 구단은 23일 "강소휘가 오늘 병원 검진을 했다. 오른쪽 발목 가벼운 염좌 진단을 받았다"며 "2∼3주 정도 재활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강소휘는 22일 서울시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현대건설과의 홈경기 3세트 후반, 블로킹을 시도하다가 왼쪽 발목을 다쳤다.

당시 강소휘는 고통을 호소했고, 차상현 GS칼텍스 감독도 안타까운 마음에 "아"라고 탄성을 내뱉었다.

우려했던 것보다 부상은 심각하지 않다.

하지만 재활은 필요한 터라, 2월 중순에야 코트에 복귀할 전망이다.

1위 흥국생명(승점 46·16승 3패)에 이어 2위를 달리는 GS칼텍스(승점 37·13승 6패)는 주전 센터 한수지와 센터와 레프트를 오가는 권민지가 부상으로 이탈해 고민이 깊다.

한수지는 발목 수술을 받아 이번 시즌에는 뛸 수 없다.

왼쪽 새끼손가락 골절상을 당한 권민지도 빨라야 정규리그 말미에 돌아올 수 있다.

주전 레프트 강소휘마저 당분간 결장이 불가피해, 차상현 감독의 고민이 커졌다.

그나마 강소휘가 올 시즌 내 복귀가 가능하다는 점은 위안거리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