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퇴장! 퇴장! 울산 3연패 수렁…제주 첫 승

이등병 SoccerNews

조회 9,183

추천 0

2018.03.18 (일) 17:03

                           

 



퇴장! 퇴장! 울산 3연패 수렁…제주 첫 승



 



[골닷컴] 윤진만 기자= 지난시즌 K리그1(클래식) 준우승팀 제주유나이티드가 개막 3경기 만에 첫 승을 신고했다.



 



18일 오후 2시 울산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울산현대와의 2018 K리그1 3라운드에서 후반 추가시간 2분 터진 류승우의 극적인 결승골에 힘입어 1-0 승리했다.



 



앞선 두 경기에서 FC서울과 0-0으로 비기고, 승격팀 경남FC에 0-2 패한 제주는 울산 원정에서 거둔 값진 승리로 분위기를 쇄신했다.



 



제주는 AFC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를 포함해 이 경기 전까지 4경기 연속 승리(1무 3패)를 따내지 못했었다.



 



반면 홈팀 울산은 리그 3연패 수렁에 빠졌다. 전북현대(0-2) 상주상무(0-1)에 이어 제주전까지 3경기에서 단 1골도 넣지 못하고 모두 패하며 최하위에 머물렀다.



 



상주전, 지난 주중 상하이상강전에 이어 또 한 번 홈팬들에게 패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김도훈팀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는 더욱 커질 밖에 없을 전망.



 



울산은 전반부터 제주에 다소 밀리는 경기를 했다. 이창민의 프리킥, 박진포의 중거리 슈팅에 선제 실점할 뻔했다. 골키퍼 오승훈의 선방으로 전반을 실점 없이 마칠 수 있었다.



 



후반 오르샤를 앞세워 분위기 반전에 나섰지만 골문을 여는 데 실패했다. 외려 후반 39분 김승준이 ‘난폭한 행위’를 했다는 주심의 판정에 따라 퇴장하는 악재를 맞았다. 2분 뒤에는 수비수 리차드가 명백한 득점 저지를 범하며 또 퇴장했다.



 



퇴장! 퇴장! 울산 3연패 수렁…제주 첫 승



 



추가시간 포함 10분여를 9명으로 버티려 했으나, 추가시간 2분 박스 안에서 류승우에 이날 유일한 골을 내줬다. 울산은 고개를 떨궜고, 제주는 포효했다.



 



사진=프로축구연맹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이전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