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이승우, 포르투갈 포르티모넨스 임대…사무국에 서류 접수(종합)

일병 news1

조회 22,685

추천 0

2021.02.02 (화) 15:26

                           


이승우, 포르투갈 포르티모넨스 임대…사무국에 서류 접수(종합)

"올 시즌 종료까지 임대 계약…완전 이적 옵션 포함"



이승우, 포르투갈 포르티모넨스 임대…사무국에 서류 접수(종합)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프로축구 K리그 진출설이 흘러나왔던 이승우(23·신트트라위던)가 포르투갈 프로축구 프리메이라리가(1부리그) 포르티모넨스로 임대 이적한다.

포르투갈 리그 사무국은 2일(한국시간) 겨울 이적시장 마감과 함께 이승우의 포르티모넨스 이적 서류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앞서 포르투갈 매체 헤코르드 등이 먼저 그의 이적 소식을 전하면서 "이승우는 이번 시즌 종료까지 임대로 뛰며 계약에는 완전 이적 옵션이 포함돼 있다"고 보도했다.

포르티모넨스 구단은 스포르팅의 공격수 곤살로 플라타(21·에콰도르) 영입에 실패하면서 이승우에게 눈을 돌렸고, 이적시장 마감 직전에 계약이 성사됐다.

스페인 FC바르셀로나 유소년팀 출신인 이승우는 이탈리아 세리에A 베로나를 거쳐 2019년 8월 벨기에 주필러리그 신트트라위던으로 이적했으나 팀 내 입지는 점점 좁아지는 중이다.

이번 시즌 초반 13경기 동안 2골밖에 넣지 못했고, 지난해 12월 피터 마에스 감독이 부임한 뒤로는 출전 명단에도 들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13일 샤를루아전에서 후반 교체 투입돼 22분가량 뛴 뒤로 최근 9경기에서 모두 결장했다.

이적을 염두에 둔 이승우는 K리그1 수원 삼성, 전북 현대 등과 접촉하며 국내 진출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었다.

이보다 앞서 터키와 스페인 2부리그, 이스라엘 리그 일부 구단이 그에게 관심을 보인다는 외신 보도가 나오기도 했으나 결국 포르투갈에서 도전을 이어가기로 했다.

조만간 구단의 공식 발표가 나올 예정이다.

포르티모넨스는 이번 시즌 프리메이라리가에서 4승 3무 9패를 거둬 13위를 달리고 있으며 일본 출신 골키퍼 곤다 슈이치, 수비수 안자이 코키 등이 팀에서 뛰고 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