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캘러웨이 코치, 성 추문…5년 이상 야구 관계자 5명 희롱 의혹

일병 news1

조회 6,346

추천 0

2021.02.02 (화) 12:26

                           


캘러웨이 코치, 성 추문…5년 이상 야구 관계자 5명 희롱 의혹





캘러웨이 코치, 성 추문…5년 이상 야구 관계자 5명 희롱 의혹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한국프로야구에서 투수로 뛰고,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사령탑에 올랐던 미치 캘러웨이(46)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코치가 성희롱 혐의로 고소당했다.

미국 디애슬레틱은 2일(한국시간) "스포츠계에 종사하는 여성 5명이 캘러웨이 코치를 고소했다"며 "캘러웨이 코치는 5년 이상 부적절한 행위를 했다"고 보도했다.

피고인들은 디애슬레틱에 피해 사실을 구체적으로 증언했다.

디애슬레틱은 "캘러웨이 코치는 피해자 5명 중 3명에게 부적절한 사진을 보냈다. 이 중 1명에게는 누드 사진을 요구했다"며 "또 다른 1명에게는 '술을 함께 마시면 구단(뉴욕 메츠)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겠다'고 말했고, 인터뷰 중인 리포터에게 위협적으로 신체를 가까이 들이미는 행위를 했다"고 전했다.

피해자는 캘러웨이 코치가 '클리블랜드에 있는 의사가 나체로 잠드는 건, 건강에 이로운 행동이다'라고 쓴 문자 메시지와 캘러웨이가 전송한 '상체를 드러낸 사진'을 피해 증거로 공개했다.

또 다른 피해자는 "캘러웨이 코치가 인터뷰할 때 하체를 내 얼굴 쪽으로 들이밀었다"고 주장했다. 이 피해자는 "캘러웨이가 그런 나쁜 버릇이 있다는 얘기는 이미 들은 상태였다"며 비슷한 피해를 당한 인물도 있음을 암시했다.

디애슬레틱은 "캘러웨이 코치의 부적절한 행동은 야구계에서 공공연한 비밀이었다"라고 전했다. 한 피해자는 "스포츠계 최악의 비밀"이라고 표현했다.

캘러웨이 코치는 "성급하게 그 문제에 대해 답하기보다는, 구체적으로 답변할 기회를 원한다"며 "나는 합의된 상황에서 행동했다. 내 아내도 그들의 주장에 관해 알고 있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에인절스 구단은 "캘러웨이 코치의 행위는 우리 구단의 가치와 정책에 위배된다"며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협력해 철저하게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아직 캘러웨이 코치에 관한 문제를 보고받지 않았다"고 했다.

캘러웨이 코치는 2005년부터 2007년까지, 3시즌 동안 한국프로야구 현대 유니콘스에서 뛰었다.

은퇴 후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코치로 입지를 다진 그는 2017년 10월 뉴욕 메츠 감독으로 선임돼 2018·2019시즌 팀을 이끌었다. 2020년부터는 에인절스 코치로 일하고 있다.

하지만, 성 추문이 불거지면서 퇴출 가능성이 제기됐다.

뉴욕 메츠 구단은 재러드 포터 단장의 성 추문 의혹이 제기되자, 곧바로 해고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