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 3일 출국…"좋은 소식 전해드리겠다"

일병 news1

조회 24,583

추천 0

2021.02.01 (월) 19:26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 3일 출국…"좋은 소식 전해드리겠다"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 3일 출국…좋은 소식 전해드리겠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2021시즌 준비를 위해 3일 출국한다.

류현진의 에이전시 에이스펙코퍼레이션은 1일 "류현진이 약 4개월간의 국내 일정을 잘 마무리 하고 3일 미국으로 출국한다"며 "류현진은 미국에 도착한 뒤 바로 플로리다로 이동해 여느 때와 같이 스프링캠프를 대비하고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류현진은 에이전시를 통해 "모두가 예상치 못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의 장기화로 많은 방역담당자와 자원봉사자께서 고생하고 계시다. 감사 인사를 하고 싶다"며 ""국민 여러분들께서 조금이나마 힘내실 수 있도록 좋은 소식으로, 응원에 보답해드리겠다"고 전했다.

지난해 10월 2일 귀국한 류현진은 11월부터 서울에서 실내 훈련을 했다.

1월에는 제주도 서귀포에서 2주 동안 훈련하며 70m 거리에서 캐치볼을 했고, 가벼운 투구도 소화했다.

1월 말 다시 서울로 돌아온 류현진은 다시 체력 훈련을 하며 스프링캠프를 대비했다.

올해 류현진과 함께 생활하는 장세홍 트레이닝 코치는 "류현진이 11월 중순부터 웨이트 트레이닝 등 기본적인 훈련을 충실하게 했다"며 "1월부터는 '투구'에 집중했다. 캐치볼 토스 프로그램을 잘 소화했다"고 전했다.

장 코치는 "어깨, 팔꿈치, 내전근 등을 세밀하게 점검하고 있는데 지금까지는 상태가 정말 좋다"며 "지금은 실전을 위한 예열 단계다. 스프링캠프가 시작하는 2월 중순까지는 실전용 몸을 완성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토론토 투·포수조는 이달 18일부터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 모여 훈련한다. 류현진은 조금 일찍 플로리다에 도착해 개인 훈련을 한 뒤, 팀 훈련에 합류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