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빌+웨스트브룩 78점 '맹폭'…워싱턴, 브루클린에 극적 역전승

일병 news1

조회 528

추천 0

2021.02.01 (월) 12:48

                           


빌+웨스트브룩 78점 '맹폭'…워싱턴, 브루클린에 극적 역전승

요키치 47득점 12리바운드…덴버, 유타 12연승 저지





빌+웨스트브룩 78점 '맹폭'…워싱턴, 브루클린에 극적 역전승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미국프로농구(NBA) 동부 콘퍼런스 최하위 워싱턴 위저즈가 러셀 웨스트브룩과 브래들리 빌의 맹활약을 앞세워 브루클린 네츠를 꺾고 4연패에서 탈출했다.

워싱턴은 1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의 캐피털 원 아레나에서 열린 브루클린 네츠와 2020-2021 NBA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149-146으로 역전승을 거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달 6경기를 치르지 못한 워싱턴은 코트로 돌아온 뒤에도 리그의 보건 규정에 따라 일부 선수가 결장하는 등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 4연패에 빠졌으나 드디어 승리를 따냈다. 시즌 전적은 4승 12패로 동부 최하위를 지켰다.

웨스트브룩이 41득점 10리바운드 8어시스트로 더블더블을 작성했고, 팀의 역전 결승포까지 책임졌다.

빌도 37득점 6리바운드 4어시스트로 활약했다.



빌+웨스트브룩 78점 '맹폭'…워싱턴, 브루클린에 극적 역전승



제임스 하든이 허벅지 부상으로 빠진 브루클린은 케빈 듀랜트가 37득점, 조 해리스가 30득점, 카이리 어빙이 26득점을 기록했으나 다 잡은 승리를 막판에 놓쳐 아쉬움을 삼켰다.

13승 9패를 거둔 브루클린은 동부 2위를 지켰으나 4연승 행진을 마감했다.

3쿼터까지 브루클린이 108-101로 앞선 가운데 4쿼터에서 워싱턴이 48점을 몰아치며 경기 종료 직전 흐름을 뒤바꿨다.

워싱턴은 141-146으로 끌려가던 경기 종료 8.1초 전 빌의 3점포가 터져 144-146으로 따라붙었고, 4.3초를 남기고 웨스트브룩이 결승 3점포를 꽂아 넣으며 147-146으로 리드를 잡았다.

0.07초를 남기고는 빌이 상대의 파울로 얻어낸 자유투 2개를 모두 성공해 극적인 승리를 챙겼다.



빌+웨스트브룩 78점 '맹폭'…워싱턴, 브루클린에 극적 역전승



덴버 너기츠는 유타 재즈를 128-117로 제압, 유타의 11연승 행진을 멈춰 세웠다.

니콜라 요키치가 47득점을 폭발해 자신의 한 경기 최다 득점 타이기록을 세우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여기에 리바운드도 12개를 더해 올 시즌 개막 이후 20경기 연속 더블더블을 달성했다.

미국 ESPN에 따르면 이는 NBA가 아메리칸농구협회(ABA)와 합병한 이래로 두 번째로 긴 연속 기록이다. 이 부문 1위 기록은 1976-1977시즌 개막 후 34경기 연속 더블더블을 작성한 빌 월턴이 가지고 있다.

전반부터 79-54로 크게 앞서나간 덴버는 3쿼터 후반 91-99까지 쫓겼으나 요키치의 레이업으로 두 자릿수 격차를 회복한 뒤 4쿼터에서 여유롭게 승리를 챙겼다.

LA 클리퍼스는 뉴욕 닉스를 129-115로 꺾고 서부 콘퍼런스 1위(16승 5패)를 지켰다.

커와이 레너드가 28득점, 레지 잭슨이 18득점을 올렸고 폴 조지도 17득점 8리바운드 5어시스트를 보탰다.



◇ 1일 NBA 전적

LA 클리퍼스 129-115 뉴욕

덴버 128-117 유타

필라델피아 119-110 인디애나

워싱턴 149-146 브루클린

토론토 115-102 올랜도

미네소타 109-104 클리블랜드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