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주전 경쟁 어려운 이승우, K리그 진출할까…"국내 구단 접촉"

일병 news1

조회 392

추천 0

2021.02.01 (월) 12:48

                           


주전 경쟁 어려운 이승우, K리그 진출할까…"국내 구단 접촉"



주전 경쟁 어려운 이승우, K리그 진출할까…국내 구단 접촉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유럽 무대에서 주전 경쟁에 어려움을 겪어온 공격수 이승우(23·신트트라위던)가 프로축구 K리그1 진출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다.

K리그 구단 관계자는 1일 "이승우의 에이전트가 최근 K리그1 5개 구단 정도와 접촉을 했다"라며 "유럽 이적시장이 현지시간으로 1일 마감되면서 국내 복귀도 염두에 두는 것으로 안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이승우 측은 수원 삼성, 전북 현대 등과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승우는 2011년 2월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FC바르셀로나 U-13 팀인 인판틸 A(13~14세 이하팀)에 입단하면서 일찌감치 유럽 무대에 진출했다.

이승우는 2016-2017시즌 바르셀로나 B팀을 통해 프로 무대에 데뷔했지만 끝내 바르셀로나 A팀에 합류하지 못하고 2017년 8월 이탈리아 세리에A 베로나로 이적했다.

이승우는 베로나에서 두 시즌 동안 총 43경기(정규리그 23경기 포함)를 뛰면서 2골밖에 넣지 못하며 눈에 띄는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고, 2019년 8월 벨기에 주필러리그 신트트라위던 유니폼으로 갈아입었다.

이승우는 신트트라위던에서도 첫 시즌 정규리그 4경기에 출전해 무득점에 그쳤다.

이번 시즌 역시 초반 13경기 동안 2골밖에 넣지 못했고, 17라운드부터 이날 펼쳐진 23라운까지 9경기 연속 결장하며 사실상 주전에서 제외된 상태다.

이 때문에 이승우 측은 유럽 무대 잔류와 K리그 진출을 놓고 고민에 들어갔고, 우선 K리그 팀들의 의향을 물어보는 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풀이된다.

국내 진출의 걸림돌은 역시 돈이다. 신트트라위던과 계약이 1년 반 정도 남아있는 상태여서 이적료가 발생해서다.

이적 전문매체 트랜스퍼마르크트에 따르면 이승우의 이적료 가치는 60만 유로(약 8억1천만원) 수준이다.

결국 K리그 구단들도 이승우를 영입하려면 완전 이적보다 임대 이후 완전 이적을 타진하는 방식을 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K리그 이적시장 마감은 3월 31일까지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