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러셀 트리플크라운' 한국전력, 4위 우리카드 완파…턱밑 추격

일병 news1

조회 709

추천 0

2021.01.24 (일) 16:04

                           


'러셀 트리플크라운' 한국전력, 4위 우리카드 완파…턱밑 추격



'러셀 트리플크라운' 한국전력, 4위 우리카드 완파…턱밑 추격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남자 프로배구 한국전력이 우리카드를 꺾고 '봄 배구' 희망을 이어갔다.

한국전력은 2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4라운드 방문 경기에서 우리카드를 세트 스코어 3-0(25-21 25-20 25-17)으로 완파했다.

5위 한국전력은 2연승을 거둬 12승 12패(승점 38)로 5할 승률을 맞췄다. 아울러 4위 우리카드(승점 39)를 턱밑까지 추격하며 '봄 배구' 희망을 부풀렸다.

4라운드를 기분 좋게 마친 한국전력은 28일 5라운드 첫 경기 상대로 우리카드를 다시 만난다.

한국전력의 카일 러셀과 박철우(이상 20득점)는 측면에서 펄펄 날았다. 국가대표 센터 신영석(6득점)의 활약도 돋보였다.

특히 한국전력은 러셀의 서브 타임 때 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완승을 챙겼다.

러셀은 서브에이스 4개와 블로킹 3개 등을 묶어 개인 통산 4번째 트리플크라운(한 경기 서브·블로킹·백어택 각 3점 이상)을 달성했다.

우리카드는 알렉스 페헤이라(16득점·등록명 알렉스)가 분전했으나 나경복(14득점)이 상대의 목적타 공세에 흔들리며 힘을 내지 못했다.

'러셀 트리플크라운' 한국전력, 4위 우리카드 완파…턱밑 추격

1세트가 승부의 분수령이 됐다. 알렉스는 세트 중반 상대의 포지션 폴트를 주장하며 분통을 터트렸다.

신영철 감독도 언성을 높이며 어필을 이어갔으나 권대진 주심에게 경고만 받았다.

심판진은 16-16에서 알렉스의 서브 때 한국전력 세터 황동일의 포지션 폴트를 선언했으나 곧바로 무효로 했다.

어수선한 분위기에서 우리카드는 박철우, 러셀에게 연이어 코트를 폭격당했다.

기세가 오른 한국전력은 센터 안요한의 블로킹과 속공을 앞세워 20-16으로 달아나고 승부를 갈랐다.

앞서 현대캐피탈전에서 두 세트를 먼저 따내고도 뼈아픈 역전패를 당했던 우리카드는 첫 세트를 내주자 힘없이 무너졌다.

한국전력은 2세트에서 박철우의 단독 블로킹으로 11-7을 만들었고, 이시몬의 블로킹에 힘입어 15-10으로 리드폭을 벌렸다.

한국전력은 러셀의 중앙 후위 공격으로 22-17로 달아난 뒤 5점 차 리드로 2세트를 마쳤다.

한국전력은 3세트에서도 고삐를 늦추지 않고 일방적으로 우리카드를 몰아붙인 끝에 세 세트 만에 경기를 마무리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