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김단비, 여자농구 4라운드 MVP…4년 만의 수상

일병 news1

조회 249

추천 0

2021.01.19 (화) 11:48

                           


김단비, 여자농구 4라운드 MVP…4년 만의 수상

MIP는 하나원큐 강유림



김단비, 여자농구 4라운드 MVP…4년 만의 수상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여자프로농구 인천 신한은행의 '에이스' 김단비(31)가 네 시즌 만에 정규리그 라운드 최우수선수(MVP)의 영예를 안았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언론사 기자단 투표에서 81표 중 45표를 획득한 김단비가 2020-2021시즌 4라운드 MVP로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박지수(KB·36표)를 9표 차로 따돌린 김단비는 2016-2017시즌 3라운드 이후 약 4년 만에 라운드 MVP에 올랐다. 개인 통산 수상은 7번째로 늘렸다.

4라운드 5경기에서 김단비는 평균 38분 48초를 뛰며 21.4득점에 8.2리바운드, 5어시스트를 올리는 등 맹활약해 신한은행이 4승 1패를 거두는 데 앞장섰다. 어시스트는 4라운드 전체 공동 1위, 득점은 2위에 해당한다.

16일 부산 BNK와의 경기에선 이번 시즌 자신의 한 경기 최다 득점 타이기록인 26점을 올리기도 했다.



김단비, 여자농구 4라운드 MVP…4년 만의 수상



WKBL 심판부와 경기 운영 요원 투표로 뽑는 기량발전상(MIP)은 33표 중 26표를 얻은 부천 하나원큐의 강유림이 가져갔다. 개인 첫 MIP 수상이다.

강유림은 이번 라운드 5경기 평균 11.8득점, 7.0리바운드, 0.6어시스트를 올렸다. 15일 KB전에서는 개인 한 경기 최다 득점인 17점과 최다 리바운드 9개를 기록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