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돈치치, 스물두 살에 조던 넘었다…통산 29번째 트리플더블

일병 news1

조회 974

추천 0

2021.01.18 (월) 16:48

                           


돈치치, 스물두 살에 조던 넘었다…통산 29번째 트리플더블

소속팀 댈러스는 시카고에 완패…"이기적이었다" 반성





돈치치, 스물두 살에 조던 넘었다…통산 29번째 트리플더블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미국프로농구(NBA) 댈러스 매버릭스의 '신성' 루카 돈치치(슬로베니아)가 스물두 살에 마이클 조던의 통산 트리플더블 기록을 넘어섰다.

돈치치는 18일(한국시간) 미국 댈러스의 어메리칸 에어라인스 센터에서 열린 시카고 불스와의 2020-2021시즌 NBA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36점을 올리고 16리바운드, 15어시스트를 곁들였다.

2018년 NBA 무대에 데뷔해 적응기도 없이 곧바로 팀 핵심 자원으로 인정받고, 2년 차 징크스 없이 3시즌째 특급 활약을 이어온 1999년생 돈치치는 이날 통산 29번째 트리플더블을 기록하며 '대선배' 조던을 넘어섰다.

조던을 통산 트리플더블 순위에서 16위로 끌어내리고 그랜트 힐과 공동 15위로 올라섰다.

돈치치는 또 한 경기에서 35점-15리바운드-15어시스트 이상을 기록한 사상 4번째 선수이자 가장 어린 선수로 NBA 역사에 자신의 이름을 남겼다.



돈치치, 스물두 살에 조던 넘었다…통산 29번째 트리플더블



앞서 오스카 로버트슨과 윌트 체임벌린이 각각 5차례와 1차례씩 35득점-15리바운드-15어시스트 이상을 기록한 바 있다.

현역 중에서는 제임스 하든(브루클린)이 한 번 이 고지에 오른 적이 있다.

의미가 큰 기록을 두 개나 작성했지만, 돈치치는 끝내 웃지 못했다.

댈러스는 1쿼터 막판 빼앗긴 리드를 되찾지 못하고 101-117로 완패했다.

전반전에 이미 30점을 넣은 돈치치는 자신이 후반에 너무 부진했던 게 패인이라며 고개를 숙였다.

돈치치는 "내가 전반에 30점 넣었다고 후반전에 이기적으로 플레이한 것 같다"면서 "후반전에 쏘지 말아야 할 슛을 몇 번 쐈다"고 반성했다.

팀원들이 고루 득점하며 팀 전체의 활기를 끌어올릴 기회를 자신이 빼앗았다는 게 돈치치의 분석이다.

댈러스에서는 돈치치를 비롯해 4명만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했다. 이 중 2명은 10득점씩만 했다.

반면, 시카고는 팀에서 가장 많은 29득점을 올린 로리 마커넨을 비롯해 총 6명이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며 고르게 활약했다.

시카고는 4연패 뒤 1승을 올렸고, 댈러스는 시즌 첫 연패를 기록했다.



◇ 18일 NBA 전적

뉴욕 105-75 보스턴

시카고 117-101 댈러스

유타 109-105 덴버

뉴올리언스 128-123 새크라멘토

LA클리퍼스 129-96 인디애나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