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기살리기' 나선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 "선수 칭찬 좀 해주세요"

일병 news1

조회 1,155

추천 0

2021.01.17 (일) 18:48

                           


'기살리기' 나선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 "선수 칭찬 좀 해주세요"

"선수들 많은 스트레스…좋은 면 봐주셨으면"



'기살리기' 나선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 선수 칭찬 좀 해주세요

(화성=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우리 선수들이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있어요. 좋은 면을 좀 봐주세요."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은 17일 화성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여자부 IBK기업은행과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에게 간곡히 부탁했다.

조직력에 관한 내부 잡음이 계속 언급되면서 선수들이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는 의미였다.

흥국생명은 김연경, 이재영, 이다영 등 국내 최고 선수들을 앞세워 리그 단독 선두 자리를 지키고 있지만, 조직력에 관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면서 상당한 압박을 받는 듯했다.

박미희 감독은 IBK기업은행을 세트스코어 3-0으로 완파한 뒤에도 취재진에게 비슷한 당부의 말을 다시 전했다.

박 감독은 "우리 선수들에 관한 평가가 인색한 것 같다"며 "선수들은 매우 열심히 하고 있다. 잘 살펴보면 좋은 면이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경기에 관해선 "선수들은 흐름을 거의 내주지 않았다"며 "최근 체력적으로 부담 있는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데, 3-0으로 승리해 다행"이라고 밝혔다.

박 감독은 본인 역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박 감독의 눈은 빨갛게 충혈돼 있었는데, 이에 관해 박 감독은 "감독이라면 누구나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며 "나 역시 마찬가지인데, 그 여파가 (충혈로) 나타난 것 같다. 예전이나 지금이나 스트레스를 받는 건 비슷하다"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