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우리카드, 삼성화재 제물로 3연승…남자배구 선두권 경쟁 '후끈'

일병 news1

조회 1,416

추천 0

2021.01.16 (토) 15:48

                           


우리카드, 삼성화재 제물로 3연승…남자배구 선두권 경쟁 '후끈'



우리카드, 삼성화재 제물로 3연승…남자배구 선두권 경쟁 '후끈'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남자 프로배구 우리카드가 3연승을 달리고 선두권을 바짝 추격했다.

우리카드는 16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방문 경기에 삼성화재를 세트 스코어 3-0(25-20 25-23 25-18)으로 완파했다.

시즌 13승 9패, 승점 38을 쌓은 4위 우리카드는 나란히 22경기를 치른 3위 OK금융그룹(승점 39), 2위 KB손해보험(승점 40)과의 격차를 줄였다.

우리카드는 이번 시즌에 삼성화재에 4전 전승을 거뒀다.



우리카드, 삼성화재 제물로 3연승…남자배구 선두권 경쟁 '후끈'

삼성화재의 새 외국인 선수 마테우스 크라우척(등록명 마테우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수칙에 따라 2주 격리를 마친 뒤 이날 처음으로 출전해 12득점 했다.

작전 시간 중 신영철 감독에게 대들었다가 이후 사과하고 환골탈태한 알렉스 페헤이라(등록명 알렉스)가 3연승에 앞장섰다. 그는 서브 에이스 3개를 포함해 18점을 수확했다.

알렉스는 1세트 20-19에서 전매특허인 강서브를 앞세워 삼성화재 리시브를 흔들었다.

마테우스의 공격 범실과 삼성화재의 포지션 폴트 범실을 묶어 22-19로 벌어지자 알렉스는 세트 승패를 가른 서브 에이스를 터뜨렸다.

알렉스는 24-23으로 쫓긴 2세트에서도 오른쪽에서 상대 블로커를 맞고 나가는 백어택 득점을 올려 세트를 끝냈다.

승기를 잡은 우리카드는 범실을 쏟아낸 삼성화재를 밀어붙여 3세트 만에 승점 3을 수확했다. 삼성화재는 우리카드의 배가 넘는 범실 29개로 무너졌다.

한편 삼성화재 선수단은 전날 어머니를 여읜 정성규와 슬픔을 함께 나누고자 검은색 근조 리본을 달고 경기에 뛰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