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임동혁 극적 서브에이스' 대한항공, 풀세트서 KB손보 제압(종합)

일병 news1

조회 1,411

추천 0

2021.01.15 (금) 22:04

                           


'임동혁 극적 서브에이스' 대한항공, 풀세트서 KB손보 제압(종합)

정지석은 트리플크라운…GS칼텍스, 인삼공사 꺾고 4연승



'임동혁 극적 서브에이스' 대한항공, 풀세트서 KB손보 제압(종합)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외국인 선수 없이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대한항공이 정지석과 임동혁 '토종 쌍포'를 앞세워 KB손해보험을 꺾고 선두 자리를 지켰다.

대한항공은 15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홈 경기에서 KB손해보험과 풀세트 접전을 펼친 끝에 세트 스코어 3-2(25-16 21-25 25-21 19-25 15-13)로 승리했다.

대한항공은 외국인 선수 공백으로 최근 주춤했으나 승점 2를 따내며 1위(승점 44) 자리를 공고히 했다.

KB손해보험은 3연패에 빠졌지만 승점 1을 추가하며 OK금융그룹(승점 39)을 3위로 밀어내고 2위(승점 40)로 올라섰다.

대한항공 정지석은 한 경기 서브·블로킹·백어택 각 3개 이상 올리는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총 25득점 중 서브와 블로킹으로 3점씩 올렸고 백어택은 7개 성공했다.

새 에이스로 떠오른 임동혁은 22득점으로 활약했다. 특히 5세트를 끝내는 서브에이스 2개를 연달아 폭발하며 승리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대한항공은 새 외국인 선수 요스바니 에르난데스가 오는 22일 자가격리를 마치고 합류하면 본격적으로 상승 기류를 탈 수 있다.

KB손해보험은 '말리 특급' 노우모리 케이타가 36득점, 발가락 부상을 극복하고 복귀한 김정호가 20득점으로 활약했지만 막판 집중력에서 밀렸다.

대한항공은 정지석과 임동혁을 앞세워 1세트를 가볍게 따냈다.

KB손해보험은 2세트 케이타와 김정호가 감을 찾으면서 반격했다.

케이타는 서브에이스로 세트포인트를 잡은 뒤, 마무리 공격을 터트리며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3세트는 KB손해보험이 앞서며 시작했다.

차분히 추격하던 대한항공은 정지석의 연속 공격으로 리드를 빼앗았다. 정지석은 17-17 동점 스파이크 이후 케이타를 가로막는 블로킹으로 역전을 이끌었다.

정지석은 세트포인트에서 끝내기 공격을 했다.

4세트는 다시 KB손해보험이 가져갔다. 케이타가 70%가 넘는 공격 성공률로 11득점을 올리며 대한항공을 5세트로 끌고 갔다.

KB손해보험은 5세트 강서브로 대한항공을 흔들었다. 황택의의 서브에이스로 2점 차로 달아났다.

대한항공은 12-12로 따라잡았다. 케이타의 득점과 범실로 13-13 동점이 이어진 상황에서 임동혁이 스파이크 서브로 판도를 뒤집었다.

서브에이스로 14-13 역전 매치포인트를 만든 임동혁은 다시 서브에이스로 경기를 끝내며 대한항공에 짜릿한 승리를 안겼다.



'임동혁 극적 서브에이스' 대한항공, 풀세트서 KB손보 제압(종합)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GS칼텍스가 메레타 러츠의 31득점 활약으로 KGC인삼공사에 세트 스코어 3-1(23-25 25-22 25-13 25-15) 역전승을 거뒀다.

4연승을 달린 2위 GS칼텍스는 승점을 34로 끌어 올리며 선두 흥국생명(승점 40)과 격차를 6점으로 좁혔다.

인삼공사는 승점 23을 유지, 4위에 머물렀다.

러츠가 서브에이스 2개, 블로킹 4개를 포함해 31점을 올리며 승리를 이끌었다. 백어택으로 8득점을 올린 러츠는 서브에이스 1개만 추가했더라면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할 수 있었다.

이소영과 강소휘도 각각 16득점, 15득점으로 활약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