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프로배구 흥국생명, 최하위 현대건설 꺾고 1위 수성

일병 news1

조회 1,438

추천 0

2021.01.08 (금) 20:48

                           


프로배구 흥국생명, 최하위 현대건설 꺾고 1위 수성

남자부 한국전력은 김정호·김홍정 빠진 1위 KB손보에 낙승





프로배구 흥국생명, 최하위 현대건설 꺾고 1위 수성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배구 여자부 1위 흥국생명이 최하위 현대건설을 꺾고 1위 자리를 지켰다.

흥국생명은 8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과 홈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19 25-22 26-24)으로 승리했다.

흥국생명은 2위 GS칼텍스와 승점 차를 10점으로 벌렸다. 최하위 현대건설은 2연승에 마침표를 찍었다.

세트스코어 3-0으로 이겼지만, 흥국생명은 이날 조직력에서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1세트는 상대 팀의 서브 리시브 문제에 힘입어 25-19로 가져왔다. 이재영이 10점을 책임지며 공격을 이끌었다.

그러나 흥국생명은 2세트 초반 흔들렸다. 선수들의 손발이 맞지 않으면서 유기적인 플레이를 펼치지 못했고, 5점 차 내외로 끌려갔다.

위기 상황에서 이재영이 맹활약을 펼쳤다.

이재영은 13-18에서 오픈 공격을 성공하는 등 4연속 득점을 책임지며 16-18을 만들었다.

이후 상대 팀 정지윤의 공격 범실과 이재영의 오픈 공격으로 동점을 기록했다.

분위기가 넘어오자 현대건설은 무너지기 시작했다.

흥국생명은 상대 팀 선수들의 잇따른 범실을 점수로 연결하며 역전에 성공했다.

김연경은 23-22에서 터치아웃 공격으로 득점을 만든 뒤, 상대 팀 외국인 선수 헬렌 루소의 공격을 블로킹으로 막아내며 세트를 끝냈다.

3세트도 힘들었다. 흥국생명은 2세트 분위기를 이어가며 13-7까지 도망갔지만, 추격을 허용하며 20-20 동점을 허용했다.

21-21에선 고예림에게 오픈 공격을 허용하며 역전을 내줬다.

승부는 듀스로 이어졌다. 결정적인 상황에서 현대건설은 스스로 무너졌다.

루소의 공격이 네트를 맞고 그대로 떨어지면서 흥국생명이 25-24로 앞섰다.

마지막 공격은 김연경이 해결했다. 그는 강한 스파이크로 터치아웃을 끌어내며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날 이재영은 26점으로 양 팀 최다득점을 기록했고, 김연경은 18점을 올렸다.

프로배구 흥국생명, 최하위 현대건설 꺾고 1위 수성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남자부 경기에선 5위 한국전력이 1위 KB손해보험을 세트스코어 3-0(26-24 25-16 25-20)으로 꺾었다.

3연승을 달린 한국전력은 4위 우리카드와 격차를 승점 2점 차로 좁혔다.

이날 KB손해보험은 주전 레프트 공격수 김정호가 발가락 통증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한데다 주전 센터 김홍정도 빠졌다.

김홍정은 손가락 골절로 7일 수술을 받아 시즌 아웃됐다.

한국전력은 이 틈을 놓치지 않았다. 상대 팀 노우모리 케이타에게 쏠린 공격 루트를 차단하며 승점 3점을 챙겼다.

한국전력은 1세트 24-24에서 외국인 선수 카일 러셀이 케이타의 공격을 블로킹으로 막아낸 뒤, 안요한이 다시 케이타 공격을 블로킹 차단하면서 26-24로 끝냈다.

2세트를 25-16으로 가볍게 제압한 한국전력은 3세트에서도 힘을 냈다.

19-19에서 박철우가 대각 공격을 성공하며 분위기를 가져왔고 22-19에서 러셀이 연속 서브 에이스를 기록하며 승부를 갈랐다.

러셀은 서브 득점 5점을 포함해 19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러셀의 공격 성공률은 68.42%였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