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프로배구 관계자 1천500명 코로나 검사…4일, 재개 여부 결정

일병 news1

조회 1,563

추천 0

2021.01.03 (일) 15:48

                           


프로배구 관계자 1천500명 코로나 검사…4일, 재개 여부 결정





프로배구 관계자 1천500명 코로나 검사…4일, 재개 여부 결정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프로배구연맹(KOVO)이 4일 한국프로배구 V리그 재개 여부를 논의한다.

KOVO 관계자는 3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남녀 13개 구단 선수와 코칭스태프, 프런트, 심판, 사무국 직원, 경기 위원, 대행사 직원 등 약 1천500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결과를 취합 중이다"라며 "현재도 모바일 메신저 등으로 V리그 재개 여부를 논의하고 있다. 4일에는 더 구체적인 논의를 하고, 재개 여부도 결정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KOVO는 2일과 3일 열릴 예정이던 V리그 4경기를 취소했다.

지난달 26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펼쳐진 남자부 OK금융그룹과 KB손해보험의 남자부 경기를 중계한 방송사 관계자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KOVO는 코로나19 매뉴얼에 따라 V리그를 일시 중단하고, 코로나19 전수 조사를 시작했다.

다행히 OK금융그룹과 KB손배보험을 포함한 13개 구단 선수단에서는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하지만, 일부 구성원의 검사 결과가 아직 나오지 않았다.

또한 KOVO는 '역학조사 결과'도 확인해야, 리그 재개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KOVO 관계자는 "역학조사 결과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로 판명된 이는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이 나와도 2주 동안 자가 격리를 해야 한다"고 전했다.

확진 판정을 받은 방송 관계자는 카메라맨이다. 선수, 심판을 가까운 곳에서 촬영했을 가능성이 크다.

역학조사에서 밀접접촉자의 범위를 어디까지 두느냐에 따라 '자가 격리자의 규모'도 정해진다.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 격리해야 하는 인원이 많아지면 V리그 재개에도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

KOVO와 구단, 팬들이 기대하는 최상의 시나리오는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고, 최소한의 밀접 접촉자가 나와 5일부터 리그를 재개하는 것'이다.

KOVO 관계자는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