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코로나 확진자에 비상 걸린 프로배구…역학조사 결과에 노심초사

일병 news1

조회 1,077

추천 0

2021.01.02 (토) 10:26

                           


코로나 확진자에 비상 걸린 프로배구…역학조사 결과에 노심초사

밀접접촉자 범위 따라 최악에는 리그 중단 여부도 검토할 듯





코로나 확진자에 비상 걸린 프로배구…역학조사 결과에 노심초사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TV 중계방송사 스태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프로배구가 새해 벽두부터 불안에 떨고 있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중계방송에 투입된 방송사 카메라맨이 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선제 조처로 2∼3일 남녀 4경기를 잠정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이어 13개 구단 선수단, 연맹 직원, 심판, 기록원, 구단 임직원, 경기장 응원 대행사 직원 등 약 1천명이 2∼3일에 코로나19 선별 검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카메라 감독은 지난해 12월 26일 경기도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OK금융그룹-KB손해보험 경기에 출장했다.

이틀 후인 28일께 코로나19 감염 증상을 보여 검사를 받고 새해 첫날 확진 판정을 들었다.

특히 이 카메라 감독은 당시 경기 중 방역 지침에 따라 마스크를 착용했지만, 양 팀 작전 시간 때 주로 촬영한 것으로 알려져 배구계는 선수단으로 감염이 확산할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배구연맹의 한 관계자는 "2일 질병관리청의 역학조사 결과가 중요하다"며 "해당 카메라 감독과의 밀접접촉자 범위에 따라 최악에는 리그 중단 등을 검토해야 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연맹은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면 이를 바탕으로 전반적인 리그 일정을 다시 논의할 예정이다.

프로배구는 사회적 거리 두기가 2단계로 상향된 지난해 11월 24일부터 무관중으로 시즌을 진행 중이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