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프로배구 삼성화재, 외국인 선수 교체…마테우스 영입

일병 news1

조회 1,169

추천 0

2020.12.17 (목) 12:25

                           


프로배구 삼성화재, 외국인 선수 교체…마테우스 영입





프로배구 삼성화재, 외국인 선수 교체…마테우스 영입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올 시즌 6위 자리까지 추락한 프로배구 남자부 삼성화재가 외국인 선수를 교체했다.

삼성화재는 17일 바토즈 크라이첵(30·등록명 바르텍)과 계약을 해지하고 새 외국인 선수 마테우스 크라우척(23)과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삼성화재는 "바르텍은 잦은 범실과 해결 능력을 보여주지 못했다"며 "라이트 공격수 마테우스는 탄력이 좋은 선수로 오픈 공격에 장점을 가진 선수"라고 전했다.

마테우스는 2019-2020시즌 KB손해보험의 대체 외국인 선수로 뛴 경험이 있다.

마테우스는 "한국 생활이 행복했다"며 "삼성화재에서 좋은 기억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삼성화재는 "마테우스는 입국에 필요한 서류 작업을 완료한 뒤 입국해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며 "내년 1월 중순경 실전 경기에 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