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 "세터 하승우, 좋은 경기…또 기회 줄 것"

일병 news1

조회 340

추천 0

2020.11.24 (화) 22:03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 "세터 하승우, 좋은 경기…또 기회 줄 것"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 세터 하승우, 좋은 경기…또 기회 줄 것



(인천=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남자프로배구 우리카드의 신영철 감독은 주전 세터로 재기용한 하승우가 기대 이상의 플레이를 펼쳤다고 칭찬했다.

신영철 감독은 2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과 원정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1-3으로 패한 뒤 "경기에선 졌지만, 하승우는 잘했다"며 "오늘처럼만 해주면 앞으로 괜찮을 것 같다"고 말했다.

주전 세터 하승우는 최근 불안한 모습을 보이며 주전 자리를 이호건에게 뺏겼다. 그러나 이호건 역시 기복 있는 플레이를 펼쳤고, 신영철 감독은 이날 경기에서 다시 하승우를 선발 투입했다.

하승우는 2세트에서 중앙 공격수들과 유기적인 모습을 보이며 상대 팀 허를 찔렀다.

완벽한 호흡은 아니었지만, 가능성을 발견한 경기였다.

신영철 감독은 "앞으로 하승우를 계속 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3세트에서 발목을 다친 주 공격수 나경복에 관해선 "일단 내일까지 상태를 지켜봐야 한다"며 "다행히 심각한 상황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