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고침] 스포츠(달라진 한국전력, 삼성화재에 대역전승…3…)

일병 news1

조회 967

추천 0

2020.11.22 (일) 16:47

                           


[고침] 스포츠(달라진 한국전력, 삼성화재에 대역전승…3…)



달라진 한국전력, 삼성화재에 대역전승…3연승 타고 7위→5위

'쌍포' 러셀 23득점·박철우 20득점 폭발…삼성화재는 2연패



[고침] 스포츠(달라진 한국전력, 삼성화재에 대역전승…3…)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개막 7연패에 빠졌던 남자 프로배구 한국전력이 대형 트레이드 이후 달라진 경기력으로 3연승을 질주했다.

한국전력은 22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방문경기에서 1, 2세트를 내줬으나 3, 4, 5세트를 휩쓸고 세트 스코어 3-2(20-25 18-25 26-24 25-11 15-8)로 승리했다.

개막 7연패 늪에 빠졌던 한국전력은 두 번의 트레이드를 통해 국가대표 센터 신영석, 세터 황동일과 김광국을 영입했다.

전력이 확 달라진 한국전력은 '우승 후보' 대한항공과 '말리 특급' 노우모리 케이타가 버틴 KB손해보험을 연파한 데 이어 삼성화재에 대역전승을 거두고 상승세를 이어갔다.

개막 7연패 뒤 3연승을 거둔 한국전력은 승점 10으로 최하위(7위)에서 5위로 올라섰다.

3세트 이후 살아난 카일 러셀이 양 팀 최다인 23점, 박철우가 20점을 올리는 등 한국전력 '쌍포'가 화력 싸움에서 삼성화재를 앞섰다.

신영석도 블로킹 3개, 서브 에이스 1개를 곁들여 11득점 했고, 또 한 명의 센터인 조근호(6득점)는 5세트에서만 3점을 수확했다.

반면 5위 삼성화재는 2경기 연속 5세트를 잡아내지 못하고 뒷심 부족 탓에 2연패를 당했다.

삼성화재는 1∼2세트를 가볍게 잡아내며 순항했다. 2년 차 레프트 신장호의 독무대나 다름없었다.

신장호(17득점)는 서브 에이스 3개를 포함해 고비마다 결정적인 포인트를 올리며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그동안 기복이 심했던 외국인 선수 바토즈 크라이첵(19득점·등록명 바르텍)도 꾸준히 득점해 힘을 보탰다.

[고침] 스포츠(달라진 한국전력, 삼성화재에 대역전승…3…)

하지만 1∼2세트에서 서브 리시브는 물론 공격에서도 고전했던 러셀이 3세트 이후 살아나면서 분위기는 완전히 달라졌다.

한국전력은 3세트를 듀스 접전 끝에 잡아내고 반격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4세트에서는 그 흐름을 그대로 이어가며 승부를 마지막 5세트로 끌고 갔다.

상승세는 5세트 초반에도 계속됐다.

한국전력은 황동일의 블로킹과 신영석의 중앙 속공으로 4-2로 앞서갔다.

박철우의 터치아웃 득점, 신영석의 예리한 서브에 이은 조근호의 다이렉트 킬로 스코어는 7-4로 벌어졌다.

추격해야 할 타이밍에서 바르텍의 결정적인 공격 범실이 나오고 '회심의 카드' 정성규의 서브도 아웃되며 삼성화재는 좀처럼 반격 기회를 잡지 못했다.

분위기를 탄 한국전력은 황동일의 단독 블로킹으로 10-5로 달아나며 사실상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전의를 상실한 삼성화재는 고희진 감독의 독려에도 범실을 연발하며 무너졌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