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NC 타선이 또? KBO 최초 한 시즌 30홈런-100타점 3명

일병 news1

조회 242

추천 0

2020.10.28 (수) 09:25

                           


NC 타선이 또? KBO 최초 한 시즌 30홈런-100타점 3명

나성범·양의지 이어 알테어 30홈런-100타점 달성



NC 타선이 또? KBO 최초 한 시즌 30홈런-100타점 3명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프로야구 NC 다이노스 타선이 또 '최초' 기록을 만들었다.

NC는 27일 창원NC파크에서 삼성 라이온즈와 벌인 홈 경기에서 KBO리그 최초로 30홈런-100타점 타자를 한 시즌에 3명 배출하는 새 역사를 썼다.

에런 알테어가 1-12로 밀린 7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좌중간 솔로 홈런으로 시즌 30호 홈런을 기록, 30홈런-106타점을 장식하며 KBO리그 81번째로 30홈런-100타점에 성공했다.

알테어는 올해 NC에서 이 기록을 달성한 3번째 선수다. 앞서 나성범이 지난 9월 30일 창원 SK 와이번스전에서, 양의지가 지난 23일 대전 한화 이글스전에서 30홈런-100타점을 올렸다.

나성범은 현재 32홈런-108타점, 양의지는 31홈런-118타점을 기록 중이다.

이전까지 한 시즌에 한 팀 소속 타자 3명이 30홈런-100타점을 달성한 적은 없었다.

2013년부터 1군에 합류한 NC는 역사가 길지 않지만, KBO리그에 여러 '최초' 기록을 세웠다.

2015년에는 나성범(135타점)-에릭 테임즈(140타점)-이호준(110타점) 등 3∼5번 중심타자 3명이 모두 100타점을 올렸는데, 한 팀에서 3명이 100타점 이상을 기록한 것도 KBO리그 역대 최초였다.

NC는 2016년에도 테임즈(121타점)-나성범(113타점)-박석민(104타점) 등 3명의 100타점 선수를 배출했다.

NC는 2015년에는 KBO리그 최초로 주전 선수 9명이 모두 규정타석을 채우는 새로운 기록을 세웠다. 박민우-김종호-나성범-테임즈-이호준-이종욱-손시헌-지석훈-김태군이 그 주인공이다. 당시 이들은 전원 100안타 이상을 쳤다.



NC 타선이 또? KBO 최초 한 시즌 30홈런-100타점 3명

30홈런-100타점은 2017년까지 NC에서 꽤 흔한 기록이었다.

2014년 테임즈(37홈런-121타점)와 나성범(30홈런-101타점), 2015년 테임즈(47홈런-140타점), 2016년 테임즈(40홈런-121타점)와 박석민(32홈런-104타점), 2017년에는 재비어 스크럭스(35홈런-111타점)가 이 기록을 세웠다.

그러나 2018년에는 나성범, 박석민, 스크럭스 등 중심타선이 예년보다 저조한 성적을 내며 30홈런-100타점이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

이 시기 NC는 부진에서 빠져나오지 못하며 10개 구단 중 최하위로 추락했다.

2019년에는 나성범이 시즌 초반 무릎 부상으로 이탈하고, 새 외국인 타자 크리스티안 베탄코트는 8홈런-29타점에 그쳐 아무도 30홈런-100타점을 채우지 못했다.

올해는 나성범이 부상을 털고 완벽히 부활했고, 지난해 합류한 양의지가 개인 최고 시즌을 보내며 중심타선을 든든하게 채워줬다.

알테어는 외국인 타자로는 드물게 8번 등 하위타선에 주로 배치되지만, 여느 중심타자 못지않은 화력을 자랑하며 NC와 KBO리그에 또 하나의 '최초' 기록을 합작했다.

NC는 역대 외국인 타자 중 베탄코트를 제외한 모두가 30홈런-100타점에 성공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