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FIFA 회장도 코로나19 감염…경호원 의심증세 마라도나는 격리

일병 news1

조회 240

추천 0

2020.10.28 (수) 08:25

                           


FIFA 회장도 코로나19 감염…경호원 의심증세 마라도나는 격리



FIFA 회장도 코로나19 감염…경호원 의심증세 마라도나는 격리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유럽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하게 재확산하는 가운데 잔니 인판티노(50)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도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스위스 취리히에 본부를 둔 FIFA는 28일(한국시간) 성명을 내고 "인판티노 회장이 오늘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가벼운 증상을 보인 것으로 알려진 인판티노 회장은 즉시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인판티노 회장은 앞으로 최소 10일은 자가격리를 이어갈 예정이다.

FIFA는 "지난 며칠 동안 인판티노 회장과 접촉한 모든 이에게도 이 사실을 알리고 필요한 절차를 밟도록 요청했다"면서 인판티노 회장의 빠른 회복을 기원했다.

FIFA 회장도 코로나19 감염…경호원 의심증세 마라도나는 격리



'아르헨티나의 축구영웅' 디에고 마라도나(60)는 자신의 경호원이 코로나19 증세를 보여 자가격리를 하게 됐다.

AFP 통신 등은 아르헨티나 언론보도를 인용해 "마라도나의 경호원 한 명이 아침에 깨어보니 코로나19 증세가 있어 예방 차원에서 격리에 들어갔다"면서 "마라도나도 추가적인 정보가 나올 때까지 집에서 격리한다"고 전했다.

선수 시절 1986년 멕시코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를 우승으로 이끈 마라도나는 현재 자국 프로축구 1부리그 팀인 힘나시아 라플라타의 지휘봉을 잡고 있다.

마라도나는 이달 초에도 소속팀 선수 한 명이 코로나19에 감염돼 진단검사를 받은 바 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