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삼성, 짜릿한 뒤집기로 KIA전 5연패 탈출

일병 news1

조회 805

추천 0

2020.10.24 (토) 20:47

                           


삼성, 짜릿한 뒤집기로 KIA전 5연패 탈출

터커, 팀 패배에도 연타석 2점포 폭발



삼성, 짜릿한 뒤집기로 KIA전 5연패 탈출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삼성 라이온즈가 KIA 타이거즈를 상대로 5연패의 사슬을 끊었다.

삼성은 24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KIA와 방문 경기에서 장단 12안타를 적시에 몰아쳐 11-7로 승리했다.

8위 삼성은 지난 7월 25일부터 이어지던 KIA전 5연패에서 벗어났다.

양현종과 벤 라이블리가 선발 대결을 펼친 경기는 의외로 난타전이 펼쳐졌다.

KIA는 3회말 선두타자 최원준이 유격수 내야안타로 출루한 뒤 프레스턴 터커가 우월 2점 홈런을 쏘아 올려 기선을 잡았다.

그러나 삼성은 4회초 1사 만루에서 박계범의 희생플라이와 박승규의 중전안타로 2점을 뽑아 2-2 동점을 만들었다.

5회에는 2사 1루에서 강민호가 우중간 2루타를 날려 3-2로 역전했고 김헌곤, 김호재의 연속 안타와 더블스틸, 박계범의 적시타가 이어져 6-2로 달아났다.

KIA는 공수 교대 뒤 터커가 연타석 2점포를 터뜨렸고 나지완의 2루타와 김태진의 적시타가 이어져 5-6으로 추격했다.

그러나 삼성은 8회초 KIA 네 번째 투수 홍상삼을 상대로 박승규가 중전안타로 포문을 연 뒤 3연속 볼넷으로 1점을 보탰다.

1사 만루에서는 강민호가 2타점 2루타를 날려 9-5로 달아났다.

삼성은 9회초에도 박계범의 솔로아치 등으로 2점을 추가해 쐐기를 박았다.

KIA는 9회말 나지완이 2점 홈런을 날렸으나 승부와는 무관했다.

양현종은 5이닝 동안 8안타로 6실점 해 패전투수가 됐다.

라이블리는 6이닝 동안 8안타로 5실점 했으나 타선의 도움을 받아 승리투수가 됐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