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로슨 4Q 원맨쇼' 오리온, DB 잡고 651일 만에 4연승…공동 2위

일병 news1

조회 713

추천 0

2020.10.23 (금) 21:25

                           


'로슨 4Q 원맨쇼' 오리온, DB 잡고 651일 만에 4연승…공동 2위



'로슨 4Q 원맨쇼' 오리온, DB 잡고 651일 만에 4연승…공동 2위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이 원주 DB와의 '공동 3위 맞대결'을 잡고 4연승을 질주, 공동 2위로 올라섰다.

오리온은 23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DB를 74-67로 물리쳤다.

지난 시즌을 최하위로 마친 뒤 강을준 감독 체제로 바뀌고 자유계약선수 이대성을 영입하며 이번 시즌 전 컵대회부터 돌풍을 예고한 오리온은 정규리그 개막 2연패 후 4연승을 질주, 안양 KGC인삼공사와 공동 2위(4승 2패)로 도약했다.

오리온이 4연승을 거둔 건 지난해 1월 4∼11일 이후 1년 9개월 만이며, 날짜로는 651일 만이다.

반면 김종규, 윤호영 등 주축 선수들의 잇따른 부상 공백을 겪는 DB는 3연패에 빠지며 부산 kt와 공동 6위(3승 3패)로 밀렸다.

1쿼터 이승현, 이대성 등 국내 선수들의 고른 득점을 앞세워 23-19로 기선을 제압한 오리온은 2쿼터 초반 허웅, 타이릭 존스에게 연속 득점을 내줘 28-28로 따라 잡혔으나 역전당하지는 않은 채 전반을 35-31로 리드했다.

후반 들어서도 양 팀의 득점력이 전반적으로 저조한 가운데 DB가 잠시 격차를 좁힐 때는 있었지만, 고비에서 턴오버에 발목을 잡히며 분위기를 쉽게 바꾸지 못했다.

3쿼터까지 야투 성공률 30%에 그치던 DB는 4쿼터를 시작과 함께 두경민의 3점포와 추가 자유투, 배강률의 3점 슛에 힘입어 50-51로 쫓아갔다.

그러나 오리온은 디드릭 로슨의 3점 슛과 덩크, 자유투, 한호빈과 로슨의 중거리 슛으로 내리 10점을 뽑아내 5분 20초를 남기고 61-50을 만들며 추격 흐름에 찬물을 끼얹었다.

종료 2분 45초 전, 2분 12초 전엔 로슨의 연속 3점포가 폭발, 오리온이 68-56으로 벌려 승기를 잡았다. 1분 9초를 남기고는 74-60을 만드는 이대성의 3점 슛이 쐐기를 박았다.

이승현이 더블더블(15점 14리바운드) 활약을 펼쳤고, 로슨은 4쿼터에만 14점을 몰아치는 등 16점 4리바운드를 올렸다.

이대성이 13점 6리바운드 4어시스트, 허일영이 11점 8리바운드를 보탰다.

DB에선 두경민이 21점으로 분전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