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롯데 "김진욱 완성형에 가까운 투수…나승엽은 지명 가치 충분"

일병 news1

조회 994

추천 0

2020.09.21 (월) 17:02

                           


롯데 "김진욱 완성형에 가까운 투수…나승엽은 지명 가치 충분"

김진욱 "강릉고 출신 박진형 선배 만나 많은 것 배우고 싶어"



롯데 김진욱 완성형에 가까운 투수…나승엽은 지명 가치 충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프로야구 2021년 입단 신인을 뽑는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롯데 자이언츠의 호명을 받은 강릉고 왼손 투수 김진욱은 "주위에서 '롯진욱'이라는 별명을 붙여주셨는데 정말 지명이 됐고, 아직 실감 나지 않는다"고 소감을 전했다.

롯데 구단에 따르면, 김진욱은 지명 직후 "비시즌 동안 몸을 잘 만들어 팀에 보탬이 되는 선수가 되고 싶다"며 "강릉고 선배인 (롯데) 박진형 선배를 만나 많은 것을 배우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진욱은 올해 제54회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에서 강릉고의 창단 첫 전국대회 우승을 이끌고 최우수선수(MVP)와 우수투수상을 받은 특급 유망주다.

앞서 열린 황금사자기 결승에서는 7⅓이닝 11탈삼진 등으로 역투했다.



롯데 김진욱 완성형에 가까운 투수…나승엽은 지명 가치 충분

김풍철 롯데 스카우트 팀장은 "김진욱은 지난해 물론 올해에도 뛰어난 기량을 선보였으며 고교팀의 창단 첫 전국대회 우승에 큰 역할을 했다"며 "고교 선수로서 완성형에 가까운 모습을 보여줬고 앞으로 선발은 물론 불펜에서도 보탬이 될 선수로 판단했다"고 지명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빠른 볼과 슬라이더를 주무기로 던지는 투수로, 직구 평균 구속이 다소 떨어질 수 있지만, 구종과 구속은 체계적인 훈련으로 충분히 보완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롯데는 또 미국프로야구 구단과 계약설이 나도는 덕수고 내야수 나승엽을 2라운드에 지명한 것을 두고 "해외 진출이라는 이슈가 아직 남아있으나 선수의 재능을 생각한다면 지명권을 잃더라도 2라운드에서 지명할 가치가 충분하다고 생각했다"며 나승엽의 국내 잔류 설득과 계약에 노력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롯데 김진욱 완성형에 가까운 투수…나승엽은 지명 가치 충분

두산은 구단 프랜차이즈 거포 김동주와 이름이 같은 오른손 투수 김동주(선린인터넷고)를 1라운드에서 지명했다.

큰 키(190㎝)에서 뿜어나오는 빠른 볼이 위력적이고 균형 잡힌 체격을 바탕으로 팔 스윙이 유연해 다양한 변화구를 구사한다는 게 두산의 설명이다.

김동주는 지난해 4월 팔꿈치 내측 측부 인대를 수술해 몸을 회복하면 시속 150㎞의 빠른 볼을 던질 것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LG 트윈스는 우투좌타 내야수 이영빈(세광고)을 1라운드에서 뽑고, 스윙 스피드가 빠르고 밀어쳐서 강한 타구를 생산하며 강한 송구와 빠른 주력을 겸비했다고 소개했다.

선수층 보강이 시급한 한화 이글스는 1군 무대에서 이른 시일 내에 기용할 수 있는 왼손 투수인 김기중(유신고)을 택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