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모리뉴의 자신감…"토트넘서 우승 확신…클롭도 4년 걸려"

일병 news1

조회 4,204

추천 0

2020.07.11 (토) 10:45

                           


모리뉴의 자신감…"토트넘서 우승 확신…클롭도 4년 걸려"



모리뉴의 자신감…토트넘서 우승 확신…클롭도 4년 걸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궁지에 몰린 조제 모리뉴(57)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토트넘의 우승을 확신한다"고 호언장담했다.

모리뉴 감독은 11일(한국시간) 공개된 영국 B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위르겐 클롭(리버풀 감독)도 프리미어리그 우승까지 4년, 4시즌이 걸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모리뉴는 올 시즌 도중 토트넘 지휘봉을 잡았다.

중하위권까지 처진 토트넘을 빠르게 정비해 중상위권으로 올려놨으나 그 이상의 성과는 내지 못하고 있다.

현재 토트넘은 9위에 머물러 있어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이 어려운 상황이다.

갈수록 저하되는 경기력은 전망을 더 어둡게 만든다.

현지 언론은 모리뉴의 전술과 지도력에 의문부호를 던지는 비판 기사를 쏟아내고 있다.

하지만 '자기애'가 강한 모리뉴 감독은 끄떡없었다.

2015년 10월 리버풀 지휘봉을 잡은 뒤 4년여가 지나 2019-2020시즌에야 정규리그 우승을 이뤄낸 클롭 감독을 예로 들며 "나도 할 수 있다"고 큰소리쳤다.

모리뉴 감독은 "리버풀은 클롭이 감독이 된 뒤 세계 최고의 골키퍼(알리송 베케르), 세계 최고의 수비수(피르질 판데이크)를 비롯해 최고 선수들을 여럿 사들였다"고 강조했다.

이어 "내 계약 기간 3년 동안 토트넘에 우승을 안겨줄 수 있다고 믿는다"고 거듭 강조하면서 "만약 내가 실패하더라도 다음 감독이 우승을 이루는 모습을 행복하게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이전검색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