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돌아온 '배구 여제' 김연경, 10일 국내 복귀 소감·각오 밝힌다

일병 news1

조회 2,858

추천 0

2020.06.08 (월) 19:00

                           


돌아온 '배구 여제' 김연경, 10일 국내 복귀 소감·각오 밝힌다

11년 만에 한국 무대로 유턴해 흥국생명과 계약…입단 회견



돌아온 '배구 여제' 김연경, 10일 국내 복귀 소감·각오 밝힌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11년 만에 국내 코트로 복귀하는 '배구 여제' 김연경(32·흥국생명)의 입단식이 오는 10일 열린다.

흥국생명은 "10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밀레니엄 힐튼 서울에서 김연경 입단 기자회견을 진행한다"고 8일 밝혔다.

김연경은 지난 6일 흥국생명과 연봉 3억5천만원만 받는 조건으로 복귀 협상을 마무리했다.

지난달 터키 엑자시바시와 계약이 끝난 김연경은 전격적으로 국내 복귀를 선택해 배구 팬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선택지가 줄어든 측면도 있지만, 그보다는 오랜 타향 생활로 육체적·심리적으로 지쳐 있었던 김연경의 의지가 크게 작용했다.

관건은 샐러리캡이었는데, 김연경이 후배들을 위해 통 큰 양보를 하면서 흥국생명과의 계약은 일사천리로 진행됐다.

3억5천만원은 김연경이 터키 등 해외리그에서 뛰던 시절 받은 추정치보다 무려 10억원 이상 적다.

흥국생명으로부터 받을 수 있던 최대치(연봉 4억5천만원과 옵션 2억원 등 총 6억5천만원)보다도 3억원이 낮다.

김연경은 이번 기자회견에서 국내 복귀를 결정한 배경과 계약 뒷얘기 등을 소상히 털어놓을 예정이다.

김연경은 한국 배구가 낳은 독보적인 공격수이자 세계적인 스타다.

흥국생명에 입단해 V리그에서 4시즌을 뛴 김연경은 국내 무대를 평정하고 해외로 진출했다.

JT 마블러스(2009∼2011년), 터키 페네르바체(2011∼2017년), 중국 상하이(2017∼2018년), 엑자시바시(2018∼2020년)에서 활약하며 세계적인 선수로 성장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이전검색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