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배구 '슈퍼 쌍둥이' 이재영·이다영, 흥국생명서 '합체'

일병 news1

조회 2,929

추천 0

2020.04.14 (화) 09:10

                           


배구 '슈퍼 쌍둥이' 이재영·이다영, 흥국생명서 '합체'

FA 이재영 총액 6억원·이다영 4억원 보장 3년 계약



배구 '슈퍼 쌍둥이' 이재영·이다영, 흥국생명서 '합체'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여자 프로배구의 '슈퍼 쌍둥이' 이재영(24)·이다영(24) 자매가 분홍색 거미군단에서 마침내 한솥밥을 먹는다.

흥국생명 구단은 자유계약선수(FA) 이재영, 이다영 쌍둥이 자매와 계약서에 도장을 찍었다고 14일 공식 발표했다.

흥국생명은 3년간 레프트 공격수 이재영에게 연봉과 옵션을 합친 총액 6억원, 세터 이다영에게 4억원을 각각 보장한다.

이재영은 최소 18억원, 이다영은 12억원을 쥐는 셈이다.

이재영과 이다영의 연봉 총액은 여자부 샐러리캡(연봉 총상한) 인상, 옵션 등과 맞물려 조금 더 올라갈 수 있다.

여자부 6개 구단은 연봉의 투명성을 높이고 현실에 맞게 반영하고자 2020-2021시즌 샐러리캡을 옵션캡 5억원을 포함해 23억원으로 올렸다.

올 시즌 선수 한 명이 받을 수 있는 최고액은 샐러리캡 18억원의 25%인 연봉 4억5천만원과 옵션 5억원의 절반인 2억5천만원을 합쳐 총 7억원이다.

여자부 구단들은 남자부처럼 해마다 샐러리캡을 올리는 계단식 샐러리캡 인상을 앞으로 논의할 참이어서 이재영, 이다영의 연봉 총액도 증가할 수 있다.



배구 '슈퍼 쌍둥이' 이재영·이다영, 흥국생명서 '합체'



흥국생명은 2020년 FA 시장 최대어인 이재영을 팀에 그대로 붙잡은 데 이어 국가대표 세터 이다영을 현대건설에서 영입해 막강한 공격 라인을 꾸리고 단숨에 다음 시즌 우승 후보로 부상했다.

전주 중산초등학교, 경해여중, 선명여고에서 내내 함께 뛴 이재영·다영 자매는 2014년 프로 신인 드래프트에서 처음으로 이별했다.



배구 '슈퍼 쌍둥이' 이재영·이다영, 흥국생명서 '합체'



이재영이 흥국생명에 1라운드 1순위로 지명받고, 이다영은 1라운드 2순위로 현대건설 유니폼을 입었다.

둘은 6년간 선의의 경쟁을 펼쳤고, 국가대표팀에서 뭉쳐 쌍둥이 파워를 뽐내며 팬들의 시선을 훔쳤다.

자매는 지난해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와 도쿄올림픽 예선, 아시아 최종 예선에서 대표팀의 기둥으로 활약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재영은 대체 불가 거포 김연경(32·터키 엑자시바시)과 삼각 편대를 이루는 공격의 핵으로 성장했고, 이다영은 빠른 발과 반 박자 빠른 토스를 앞세워 대표팀 주전 세터로 자리매김했다.

쌍둥이 자매의 어머니는 1988년 서울올림픽 때 대표팀 주전 세터를 지낸 김경희(54) 씨다.

이다영을 데려온 흥국생명은 그의 전 소속구단인 현대건설에 이다영의 전년도 연봉 300%를 이적료로 보상하거나 이다영 전년도 연봉의 200%와 보호선수(영입 FA 포함 6명) 외 선수 1명을 보상한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이전검색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