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프로배구 여자부 TV 시청률, 최초로 평균 1% 돌파

일병 news1

조회 2,972

추천 0

2020.04.02 (목) 09:54

                           


프로배구 여자부 TV 시청률, 최초로 평균 1% 돌파

지난 시즌 0.90%에서 1.05%로 상승



프로배구 여자부 TV 시청률, 최초로 평균 1% 돌파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가 역대 최초로 평균 TV 시청률 1%를 넘어섰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2019-2020 V리그 시청률 결산 자료를 2일 공개했다.

눈에 띄는 수치는 여자부 시청률이다.

이번 시즌 여자부 평균 시청률은 1.05%로, 지난 시즌 0.90%보다 0.15% 올랐다. 역대 여자부 최고 시청률이다.

KOVO는 "지난 시즌 대비 약 108만6천000명이 증가한 1천468만9천519명이 여자부 경기를 시청했다"고 전했다.

2019-2020 V리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면서 시즌을 조기 종료했다.

포스트시즌은 아예 치르지 못했고, 정규리그 경기도 총 24경기(남자 14경기, 여자 10경기)를 남겨둔 채 막을 내렸다.

여자부는 총경기 수가 지난 시즌보다 적었지만, 시청자는 증가했다.

남녀부 전체 평균 시청률은 지난 시즌 1.00%에서 0.08% 감소한 0.92%로 하락했다.

남자부 평균 시청률은 지난 시즌 1.07%에서 0.24% 감소한 0.83%였다.

한 경기 최고 시청률도 여자부에서 나왔다. 2월 1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흥국생명과 한국도로공사의 경기가 시청률 1.67%를 찍어 '시즌 최고'로 기록됐다.

남자부 최고 시청률 경기는 2019년 12월 1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펼쳐진 현대캐피탈과 대한항공의 경기로 1.66%였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이전검색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