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은퇴하는 '프로농구 전설' 양동근 "꿈같은 시간이었습니다"

일병 news1

조회 303

추천 0

2020.04.01 (수) 17:32

                           


은퇴하는 '프로농구 전설' 양동근 "꿈같은 시간이었습니다"

역대 최다 우승 및 MVP 기록 보유…코치 연수 후 지도자 계획



은퇴하는 '프로농구 전설' 양동근 꿈같은 시간이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지난달 31일 은퇴를 선언한 '프로농구 전설' 양동근(39)이 1일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들었던 코트를 떠나는 소감을 밝혔다.

말쑥한 양복을 차려입고 기자회견장에 입장한 양동근은 "먼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많이 힘든 시기에 은퇴를 발표하게 돼 죄송하고, 많이 와주셔서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그는 "좋은 환경에서 운동할 수 있게 해주신 구단 관계자분들과 코칭스태프, 동료 선수들과 팬들에게 감사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팬 여러분께서 아쉬워하실 것 같은데 저도 이렇게 마무리하게 돼 아쉽기는 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2004년 신인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현대모비스에 입단한 양동근은 올해까지 17년간, 상무 복무 기간을 제외하고는 14시즌을 현대모비스 한 팀에서만 뛰었다.

챔피언결정전 우승 6회,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 4회, 플레이오프 MVP 3회 모두 양동근이 프로농구 최다 기록 보유자다.

그는 이번 시즌에도 40경기에서 평균 10점, 4.6어시스트(4위), 2.7리바운드를 기록하며 다음 시즌 활약을 기대하게 했지만 전날 갑작스러운 은퇴 발표로 팬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양동근은 "홈 경기장인 동천체육관에서 팬 여러분 앞에서 인사드리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해 죄송한 마음"이라며 "정말 꿈같은 시간이 지나간 것 같은데 도와주신 분들이 계셔서 가능했던 꿈이었다"며 다시 한번 고개를 숙였다.

기자회견 도중 눈가를 만질 때 카메라 플래시가 일제히 터지자 "간지러워서 그런 것"이라고 여유를 보이던 양동근은 결국 이후로는 눈물을 감추지 못하고 초등학교 5학년 이후 계속 함께했던 코트와 이별을 슬퍼했다.

'어떤 선수로 기억되기를 원하느냐'는 물음에 양동근은 "팬 여러분께는 저 선수가 있을 때는 뭔가 믿음이 가고, 한 번이라도 더 뛰었으면 좋겠고, 열심히 한다고 생각하는 선수로 남고 싶다"고 답했다.

그는 "제가 어디서 무슨 일을 하든지 주신 사랑을 잊지 않고 보답하는 방법을 찾도록 하겠다"며 '제2의 농구 인생'을 기약했다.



은퇴하는 '프로농구 전설' 양동근 꿈같은 시간이었습니다



이날 은퇴 기자회견에는 현대모비스 박병훈 단장, 유재학 감독을 비롯해 코칭스태프 전원과 함지훈, 이종현, 서명진 등 동료 선수들, 창원 LG에서 뛰는 한양대 후배 조성민이 참석했다.

또 아내 김정미 씨와 자녀(진서·지원)도 함께 자리하며 양동근의 앞날을 축복했다.

양동근의 공식 은퇴식 행사는 2020-2021시즌 홈 개막전에 열릴 예정이며 그의 등 번호 6번은 영구 결번으로 지정됐다.

양동근은 외국 코치 연수를 통해 지도자의 길을 걷기로 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