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프로배구 시상식 4월 9일 개최…팬·취재진 없이 약식 진행

일병 news1

조회 3,042

추천 0

2020.03.31 (화) 16:54

                           


프로배구 시상식 4월 9일 개최…팬·취재진 없이 약식 진행

같은 날 이사회에선 여자부 샐러리캡 논의



프로배구 시상식 4월 9일 개최…팬·취재진 없이 약식 진행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올 시즌 프로배구 각 분야 최고의 선수, 팀 등을 뽑는 2019-2020 V리그 시상식이 팬과 취재진이 없이 약식으로 진행된다.

한국배구연맹은 31일 "다음 달 9일 오후 2시부터 진행하는 V리그 시상식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약식 진행하기로 했다"며 "팬들은 물론, 취재진, 중계방송이 없이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상식은 정규리그 1위 팀, 공로상, 심판상, 페어플레이어상, 감독상, 베스트7, 신인선수상,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 등 8개 부문으로 진행된다.

시상식엔 수상자를 포함해 간추린 최소인원만 초대하기로 했다.

다만 시상식의 권위를 고려해 시상식 장소는 따로 대관했다.

이날 오전엔 연맹 사무실에서 이사회를 개최한다.

연맹 관계자는 "여자부 샐러리캡(팀 연봉 총액 상한선) 개선안과 외국인 선수 트라이아웃 운영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이사회 최대 안건은 여자부 샐러리캡 문제다.

남자부 샐러리캡은 지난해 12월 이사회를 통해 2020-2021시즌부터 세 시즌 동안 순차적으로 각각 31억원과 36억원, 41억5천만원으로 증액할 방침이지만, 여자부 샐러리캡은 14억원에 묶여있다.

하지만 샐러리캡을 놓고 구단별 의견이 갈리고 있어서 이날 결론이 나지 않을 수도 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이전검색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