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프로농구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 이어 선수도 마이크 찬다

일병 news1

조회 230

추천 0

2020.01.16 (목) 14:08

                           


프로농구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 이어 선수도 마이크 찬다



프로농구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 이어 선수도 마이크 찬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프로농구 감독에 이어 선수들도 경기 중 마이크를 차고 생생한 목소리를 전한다.

인천 전자랜드 구단은 "27일 고양 오리온과의 홈 경기부터 선수 2명이 마이크를 착용하고 출전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시즌 유도훈 전자랜드 감독을 필두로 사령탑의 마이크 착용 사례는 여러 차례 나왔으나 선수가 마이크를 차고 뛰는 건 처음이다.

전자랜드는 감독 중 '1호'였던 유 감독에 이어 선수의 마이크 착용에서도 첫 사례를 남기게 됐다.

주전 선수와 벤치 멤버가 1명씩 마이크를 찰 예정이다.

전자랜드는 13일 훈련에서 테스트를 거쳤고, 14일 전주 KCC와의 경기에서는 홍경기가 실전 시범도 마쳤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