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김현수·천기범 펄펄…삼성, DB 꺾고 5연패 탈출(종합)

일병 news1

조회 519

추천 0

2019.12.10 (화) 21:52

                           


김현수·천기범 펄펄…삼성, DB 꺾고 5연패 탈출(종합)

김현수, 커리어 하이 25점…오누아쿠 빠진 DB, 3연패로 공동 3위





김현수·천기범 펄펄…삼성, DB 꺾고 5연패 탈출(종합)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프로농구 서울 삼성이 기나긴 연패의 터널에서 벗어났다.

삼성은 10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경기에서 김현수(25점)와 천기범(10점), 두 가드의 활약을 앞세워 원주 DB를 93-80으로 완파했다.

김현수는 프로 데뷔 후 최고 득점을 했을 뿐 아니라 리바운드도 4개를 잡아내며 승리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5연패 뒤 승리한 삼성은 9승 12패가 돼 단독 7위로 올라섰고, 3연패에 빠진 DB는 11승 9패로 공동 3위로 내려갔다. 삼성은 DB와의 시즌 전적에서도 2승 1패로 앞섰다.

DB는 골밑을 지키던 외국인 선수 치나누 오누아쿠가 아버지 장례식 때문에, 삼성은 주전 가드 이관희가 족저근막염 때문에 결장했다.





김현수·천기범 펄펄…삼성, DB 꺾고 5연패 탈출(종합)

하지만 선발 출전한 가드 천기범이 활발하게 공격을 이끈 삼성이 1쿼터부터 DB를 몰아붙였다.

연패 기간 자리를 잡지 못했던 닉 미네라스(25점·7리바운드)의 득점포까지 터진 삼성은 전반을 43-21로 크게 앞섰다.

미네라스는 전반에만 17점을 몰아쳤고, 팀 리바운드에서도 삼성이 21-9로 골밑을 장악했다.

3쿼터에는 김현수가 3점슛 2개를 포함, 8점을 넣어 삼성은 71-43으로 점수 차를 벌리며 연패 탈출을 예감했다.

DB는 턴오버를 19개나 저지른 데다 칼렙 그린(20점), 김종규(17점) 이외는 공격을 풀어갈 선수가 없었다.

연패를 끊은 이상민 삼성 감독은 "선수들이 리바운드에 적극적으로 가담하는 등 수비에 대한 인식이 달라졌다"며 "특히 전반전에 공격 리바운드를 장악한 것이 상대의 속공을 봉쇄해 승리의 원동력이 됐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