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아기상어' 파라, 일본 요미우리 눈독…"영입 추진"

일병 news1

조회 90

추천 0

2019.11.17 (일) 09:07

                           


'아기상어' 파라, 일본 요미우리 눈독…"영입 추진"

MLB 워싱턴 월드시리즈 우승 이끈 파라, 새 시즌 일본서 뛰나



'아기상어' 파라, 일본 요미우리 눈독…영입 추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미국 메이저리그에 '아기상어' 열풍을 가져왔던 헤라르도 파라(32)가 일본 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 영입 후보 리스트에 올랐다.

일본 스포츠호치는 17일 인터넷판 기사에서 "요미우리는 새 외국인 선수 후보로 파라를 고려하고 있다"며 "요미우리는 지난 시즌 제 역할을 못 한 외국인 타자들과 재계약 하지 않고 파라 영입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베네수엘라 출신인 파라는 올 시즌 워싱턴 내셔널스에서 타율 0.234, 9홈런, 48타점을 기록했다.

표면적인 성적은 그리 좋지 않지만, 내부적으론 워싱턴의 월드시리즈 우승에 혁혁한 공을 세웠다고 평가받는다.

그는 부진하던 6월 자신의 등장 곡을 '아기상어'로 바꿨고, 이후 자신과 팀 성적이 반등하면서 '아기상어'가 팀을 대표하는 응원곡으로 변모했다.

워싱턴이 올해 월드시리즈에서 우승하면서 '아기상어' 열풍은 미국 전역을 강타했다.

파라는 올 시즌 중반 워싱턴과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어 이적에는 큰 문제가 없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