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라건아, 친정 현대모비스 상대 결승골…KCC, 트레이드 매치 승리(종합)

일병 news1

조회 238

추천 0

2019.11.16 (토) 19:51

                           


라건아, 친정 현대모비스 상대 결승골…KCC, 트레이드 매치 승리(종합)

'미네라스·제임스 펄펄' 삼성, 전자랜드와 맞대결 7연패 탈출

'이현민 결승 3점포' 오리온, 연장 접전 끝 LG에 제압



라건아, 친정 현대모비스 상대 결승골…KCC, 트레이드 매치 승리(종합)

(서울·울산=연합뉴스) 배진남 김동찬 기자 = 전주 KCC 라건아가 '친정' 울산 현대모비스를 상대로 결승 득점을 뽑아냈다.

KCC는 16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현대모비스와 원정 경기에서 79-76으로 이겼다.

두 팀은 11일 '4대2 대형 트레이드'를 단행하고 5일 만인 이날 맞대결을 벌여 팬들의 관심을 끌었다.

라건아와 이대성이 KCC로 옮기고 리온 윌리엄스, 김국찬, 박지훈, 김세창은 현대모비스로 이적하는 트레이드였다.

먼저 기세를 올린 쪽은 현대모비스였다. 현대모비스는 전반까지 45-32로 앞서며 기선을 제압했다.

전반 한때 15점 차나 앞설 정도로 초반 KCC를 상대로 맹공을 퍼부었다.

그러나 3쿼터 시작 후 KCC가 연달아 7점을 만회해 간격을 좁혔고 3쿼터 절반을 지날 때는 라건아의 골밑 득점으로 51-50, 첫 역전이 이뤄지기도 했다.



라건아, 친정 현대모비스 상대 결승골…KCC, 트레이드 매치 승리(종합)



이후 접전 양상에서 막판 뒷심은 KCC가 더 셌다.

현대모비스는 76-75로 앞선 경기 종료 1분 12초 전에 서명진이 자유투 2개를 얻어 달아날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서명진의 자유투 2개가 모두 실패했고 KCC는 이어진 공격에서 종료 52초를 남기고 라건아가 골밑 득점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 리드는 이후로는 다시 바뀌지 않았다.

현대모비스는 이어진 공격에서 양동근의 실책으로 공격권을 KCC에 내줬고 KCC는 남은 시간을 잘 흘려보낸 뒤 종료 직전 송교창이 골밑 득점까지 보태 값진 승리를 따냈다.

트레이드 이후 두 팀은 나란히 1패씩 안고 이날 맞대결을 벌인 가운데 KCC가 '빅딜' 이후 첫 승을 따냈고, 현대모비스는 2연패를 당했다.

KCC 라건아가 26점, 17리바운드를 기록했고 이대성은 7득점을 올렸다.

현대모비스에서는 KCC에서 옮겨온 김국찬이 20점으로 분전했다.



라건아, 친정 현대모비스 상대 결승골…KCC, 트레이드 매치 승리(종합)

최근 상승세가 무서운 서울 삼성은 인천 전자랜드와 맞대결 7연패 사슬도 끊어냈다.

삼성은 전자랜드와 홈 경기에서 84-77로 이겨 최근 3연승을 달리며 시즌 7승 7패로 승률 5할을 맞췄다.

아울러 지난해 10월 16일부터 이어진 전자랜드 전 연패를 7경기로 끝냈다.

삼성은 지난 13일 KGC인삼공사를 68-58로 꺾어 상대 전적 9연패 늪에서 벗어난 데 이어 전자랜드 징크스까지 걷어냈다.

2위 전자랜드의 시즌 성적은 9승 5패가 됐다.

삼성은 닉 미네라스가 28분 7초를 뛰고 30득점 14리바운드를 올리며 팀 공격을 이끌었다.

많이 뛴 미네라스를 빼고 4쿼터 승부처에서 투입한 델로이 제임스도 이상민 감독의 기대에 부응했다.

제임스는 70-70으로 맞선 4쿼터 6분 36초를 남겨놓고 코트에 들어가자마자 바로 골밑 골파로 2점을 올렸다. 이어 수비 때 전자랜드 머피 할로웨이의 공을 가로챈 뒤 속공에 나서서 김동욱의 득점을 도왔다.

전자랜드에 74-75로 역전당한 뒤에는 제임스의 패스를 받은 김동욱이 3점포를 꽂아 재역전했다.

제임스는 78-77로 쫓기던 종료 1분 2초 전 2점을 보탰고, 이어진 수비에서 다시 한번 스틸에 성공한 뒤 김준일의 쐐기 득점까지 도왔다.

김준일도 이날 16점 4리바운드 3어시스트 2스틸을 기록하면서 삼성의 승리에 큰 힘이 됐다. 개인통산 2천 득점(2천12점)도 돌파했다.



라건아, 친정 현대모비스 상대 결승골…KCC, 트레이드 매치 승리(종합)

고양 오리온은 창원 LG와의 원정 경기에서 연장 접전 끝에 81-80으로 힘겹게 이기고 꼴찌에서 벗어났다.

LG에 승차 없이 10위로 내려앉아 있던 오리온은 5승 9패가 돼 LG(5승 11패)와 자리를 바꿨다.

오리온은 68-69로 뒤진 4쿼터 종료 1초 전 보리스 사보비치가 정희재의 파울로 자유투 2개를 얻어 역전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사보비치가 1구째를 실패한 뒤 2구째만 성공 시켜 간신히 동점을 만들었다.

연장에서는 78-78로 맞선 종료 49초 전 터진 이현민의 3점 슛이 승부를 갈랐다.

이원대의 득점으로 한 점 차로 추격한 LG는 종료 6초 전 캐디 라렌의 스틸로 마지막 공격에 나섰으나 시간에 쫓긴 라렌의 3점 슛이 림을 외면하면서 안방에서 쓴맛을 봤다.

사보비치는 연장에서만 7점을 넣는 등 28점 6리바운드를 기록하며 오리온의 승리에 큰 힘이 됐다. 이현민도 결승 3점 슛 포함, 15점(4리바운드 6어시스트)을 넣으며 제 몫을 했다.

LG 라렌은 25득점 12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달성했으나 팀 패배로 빛이 가렸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