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연속 끝내기 안타에 KS 시청률도 고공행진…2차전 시청률 6.8%

일병 news1

조회 4,145

추천 0

2019.10.24 (목) 09:51

                           


연속 끝내기 안타에 KS 시청률도 고공행진…2차전 시청률 6.8%

KS 3∼4차전도 이미 매진



연속 끝내기 안타에 KS 시청률도 고공행진…2차전 시청률 6.8%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프로야구 한국시리즈(KS·7전 4승제)가 두 경기 연속 끝내기 안타의 짜릿함 덕분에 TV 시청률에서 대박 행진을 이어갔다.

23일 SBS로 중계된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TV 전국 시청률은 6.8%를 찍었다.

전날 KBS 2TV로 전파를 탄 1차전 전국 시청률은 7.6%를 기록했다.

두산은 1차전에선 오재일, 2차전에선 박건우의 끝내기 적시타로 두 경기를 내리 따내 통산 6번째 한국시리즈 우승에 2승을 남겼다.

KS 전까지 지상파 방송 3사와 스포츠전문 케이블 채널이 중계한 올해 포스트시즌 8경기 평균 TV 시청률은 4.17%였다.

14일 SK 와이번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플레이오프 1차전이 5.85%로 최고였지만, KS 1차전이 가뿐히 넘었다.

올해 프로야구가 종착역을 앞두면서 매진 행렬도 이어진다.

KBO 사무국에 따르면, 25∼26일 키움의 안방인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KS 3∼4차전의 표도 모두 팔린 것으로 알려졌다.

고척 스카이돔의 만원 관중은 1만6천300명이다. KS는 2015년 이래 22경기 연속 매진됐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이전검색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