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프로농구 헤인즈, SK와 계약…12년 연속 한국서 뛴다

일병 news1

조회 45

추천 0

2019.08.06 (화) 09:49

                           


프로농구 헤인즈, SK와 계약…12년 연속 한국서 뛴다

LG는 라렌-맥클린 조합으로 2019-2020시즌 준비



프로농구 헤인즈, SK와 계약…12년 연속 한국서 뛴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프로농구 서울 SK가 애런 헤인즈(38·199㎝)를 다시 영입했다.

SK는 6일 헤인즈와 자밀 워니(25·200㎝)와 계약한 사실을 발표하며 "헤인즈는 말이 필요 없는 KBL의 '레전드' 선수"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헤인즈는 프로농구 사상 외국인 선수 최다 득점(1만381점), 최다 리바운드(4천200개)를 기록 중인 선수로 2008-2009시즌부터 12년 연속 한국 무대에서 뛰게 됐다.

국내 선수까지 더해도 득점에서는 서장훈(은퇴)의 1만3천231점에 이어 2위, 리바운드는 서장훈(5천235개), 김주성(은퇴·4천425개)에 이어 3위에 올라 있다.

득점은 1위 서장훈과 격차가 크기 때문에 2019-2020시즌에 추월하기 어렵지만 리바운드는 지난 시즌 347개를 잡은 기록에 비추어 2019-2020시즌 내에 2위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헤인즈는 국내에서 활약한 12시즌 가운데 절반인 6시즌을 SK 유니폼을 입게 됐다. 챔피언결정전 우승은 2009-2010시즌 울산 현대모비스, 2015-2016시즌 고양 오리온에서 한 차례씩 경험했다.

SK가 챔피언결정전 정상에 오른 2017-2018시즌에는 정규리그 최종전에서 무릎을 다쳐 플레이오프에 출전하지 못했다.



프로농구 헤인즈, SK와 계약…12년 연속 한국서 뛴다

헤인즈와 함께 SK에서 뛰게 될 워니는 한국에 처음 오는 선수다.

미국프로농구(NBA) 하부리그인 G리그에서 2017-2018시즌 베스트 5, 올해의 센터상을 받았으며 지난해 미국 국가대표로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 아메리카 예선에 주전으로 활약했다.



프로농구 헤인즈, SK와 계약…12년 연속 한국서 뛴다

창원 LG도 버논 백클린(33·208㎝)과 캐디 라렌(27·208㎝) 등 센터 두 명으로 외국인 선수 조합을 구성했다.

라렌은 KBL에 처음 진출하는 선수로 지난 시즌 스페인 1부 리그에서 11.3점에 5.5리바운드를 기록했다.

2017-2018시즌 고양 오리온에서 뛴 맥클린은 당시 23.3점에 10.1리바운드의 성적을 냈다. 지난 시즌에는 일본에서 뛰면서 15.1점, 8.6리바운드로 활약했다.



프로농구 헤인즈, SK와 계약…12년 연속 한국서 뛴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