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U20월드컵] 정정용팀 특명 '카운터어택' 완성도 높이기

일병 news1

조회 23

추천 0

2019.05.22 (수) 08:03

                           


[U20월드컵] 정정용팀 특명 '카운터어택' 완성도 높이기

개막 앞두고 '선수비 후역습' 세밀화에 주력







[U20월드컵] 정정용팀 특명 '카운터어택' 완성도 높이기



(비엘스코-비아와<폴란드>=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개막이 다가오면서 1983년 멕시코 4강 신화를 재현하려는 태극전사들이 필살기인 '카운터어택'의 완성도를 높이는 데 집중하고 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대표팀은 오는 24일(이하 한국시간)부터 폴란드 6개 도시에서 치르는 이번 대회에서 포르투갈, 아르헨티나, 남아프리카공화국과 함께 F조에 속했다.

포르투갈은 U-20 월드컵의 전신인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에서 두 차례(1989, 1991년)나 정상을 밟았고, 지난해 유럽축구연맹(UEFA) U-19 챔피언십에서는 이탈리아를 꺾고 우승한 강팀이다.

아르헨티나는 이 대회에서 역대 가장 많은 여섯 차례나 우승한 나라다.

한국은 25일 오후 10시 30분 비엘스코-비아와에서 포르투갈과 대결한 뒤 티히로 옮겨 29일 오전 3시 30분 남아공, 6월 1일 오전 3시 30분 아르헨티나와 차례로 맞붙는다.

이른바 '죽음의 조'에 속한 정정용 팀의 기본 컬러는 '선수비 후역습'이다. 우리보다 강한 상대들과의 대결에서 살아남기 위한 전략이다.

대표팀은 조 편성이 확정된 후 지난 3월 스페인 전지훈련부터 일단 안정적인 수비를 바탕으로 한 카운터어택 훈련을 계속해왔다.



국내에서의 훈련을 마무리하고 지난 5일 출국해 폴란드 그니에비노에서 담금질을 이어온 대표팀은 20일 이번 대회 조별리그 첫 경기 장소인 비엘스코-비아와로 이동한 뒤 두 차례 훈련에서도 카운터어택을 세밀화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U20월드컵] 정정용팀 특명 '카운터어택' 완성도 높이기

20일에는 1시간 10분여, 21일에는 2시간을 거의 다 채운 훈련의 대부분을 카운터어택을 완성하는 데 주력했다.

선수들은 상대를 우리 진영으로 끌고 와 공을 빼앗은 뒤 상대의 측면과 뒷공간을 노려 전방까지 단번에 치고 올라가는 훈련을 반복했다.

역습 과정에서 공을 상대에게 다시 빼앗기지 않도록 주위 선수들과의 연계플레이를 통해 마무리까지 하는 과정을 세밀하게 다듬었다.

후방에서 공을 빼앗았을 때 한 번에 킬패스가 연결될 수 있도록 전방 공격수들에게도 빠른 반응과 약속된 움직임이 요구됐다.

카운터어택에서 중요한 것 중 하나는 활발한 측면 공격이다.

대표팀도 무리하게 중앙 돌파를 고집하기보다는 측면을 이용해 목적 있는 크로스, 협력 플레이 등으로 득점까지 연결하는 것을 갈고 닦았다.

한편 비엘스코-비아와로 이동한 후 첫날 훈련에는 미열 때문에 불참하고 휴식을 취했던 미드필더 김세윤(대전)도 21일 팀 훈련을 정상적으로 소화했다.

대표팀 선수들은 22일 오전에는 팀 호텔에서 FIFA 주관으로 이번 대회 경기규칙과 도핑, 승부 조작 예방 등에 관련한 교육을 받고 오후에 한 차례 전술훈련을 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