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안양FC, 인천·울산에서 뛰었던 미드필더 구본상 영입

일병 news1

조회 839

추천 0

2019.02.13 (수) 10:01

                           


안양FC, 인천·울산에서 뛰었던 미드필더 구본상 영입



안양FC, 인천·울산에서 뛰었던 미드필더 구본상 영입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프로축구 K리그2(2부 리그) FC안양이 인천유나이티드와 울산 현대에서 뛰었던 미드필더 구본상(30)을 자유계약선수(FA)로 영입했다.

2012년 인천에서 프로에 데뷔한 구본상은 2015년 울산으로 팀을 옮겨 두 시즌을 보낸 후, K3리그의 화성FC에 임대돼 군 복무를 마쳤다.

K리그 통산 127경기에 출전해 1골 4도움을 기록한 구본상은 올해 안양에 합류하며 프로에 복귀했다.

구본상은 "올 시즌은 내게 군 복무를 위해 K3리그에 다녀온 후 K리그에 복귀하는 중요한 시즌"이라며 "신인 때 선배들에게 많이 배웠던 것처럼 후배들에게 좋은 영향을 주는 선배가 되겠다"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지난 4일부터 태국 후아힌에서 2차 전지훈련을 진행 중인 안양은 22일 전지훈련을 마치고 복귀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이전검색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