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낭트, 카디프시티에 실종된 살라 이적료 1천500만 파운드 요구

일병 news1

조회 999

추천 0

2019.02.07 (목) 08:23

                           


낭트, 카디프시티에 실종된 살라 이적료 1천500만 파운드 요구



낭트, 카디프시티에 실종된 살라 이적료 1천500만 파운드 요구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낭트(프랑스)가 카디프시티(웨일스)에 비행기 사고로 실종된 에밀리아노 살라(28)의 이적료를 요구하고 나섰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7일(한국시간) "낭트가 카디프시티에 살라의 이적료 1천500만 파운드(약 219억원)를 달라고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카디프시티는 살라와 2020년까지 1천500만 파운드의 구단 역대 최고 이적료로 계약을 했고, 살라는 지난달 21일 경비행기를 타고 프랑스 낭트를 떠나 카디프시티로 이동하던 도중 실종됐다.

영국항공사고조사국(AAIB)은 살라가 실종된 영불해협에서 수색에 나섰고, 지난 4일 영국령 건지섬 인근 68m 지점에서 살라가 탄 비행기 동체와 시신을 발견했다.

수색팀은 해저 탐사 로봇을 동원해 비행기 잔해가 살라가 탄 경비행기 기종과 같은 모델인 '파이퍼 말리부'임을 확인했고, 동체 안에서 시신 1구도 발견했지만, 해당 시신이 살라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낭트는 앞으로 열흘 안에 살라의 이적료를 주지 않으면 카디프시티에 법적인 조처를 하기로 했다.

카디프시티는 "계약 내용은 존중하지만 모든 상황이 해결된 이후 해결할 예정"이라며 "살라의 시신을 찾고 있는 상황에서 낭트의 요구는 다소 놀랍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이전검색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