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아시안컵] 카타르, 500만 달러 돈방석…한국은 출전비만 수령

일병 news1

조회 956

추천 0

2019.02.02 (토) 08:44

                           


[아시안컵] 카타르, 500만 달러 돈방석…한국은 출전비만 수령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는 대회 사상 처음 상금제도가 도입됐다.

2015년 호주 대회까지 참가비는 물론, 우승상금도 없었던 아시안컵은 이번 대회에 총 1천480만 달러(약 166억원)의 상금을 내걸었다.

카타르는 2일(한국시간) 끝난 대회 결승에서 일본을 3-1로 꺾고 우승을 차지해 아시안컵 첫 우승상금을 수령하게 됐다.

우승상금은 500만 달러(약56억원)다.

준우승을 차지한 일본도 300만 달러(34억원)를 받았다. 4강 진출팀인 이란과 아랍에미리트(UAE)는 각각 100만 달러(11억원)씩 받았다.

8강 이하의 성적을 거둔 팀은 따로 상금이 없다.

이번 대회 본선에 진출한 24개국에는 똑같이 20만 달러(2억2천만원)가 출전 준비금 조로 돌아간다.

8강에서 탈락한 한국은 다른 팀들과 똑같이 해당 금액만 받고 돌아왔다.

한편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우승상금은 3천800만 달러(425억원)였고, 한국 등 조별리그 탈락팀은 800만 달러(90억원)를 받았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이전검색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