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쉴틈없는 손흥민, 토트넘서도 소년가장 "왓퍼드전, 너만 믿는다"

일병 news1

조회 896

추천 1

2019.01.29 (화) 14:44

                           


쉴틈없는 손흥민, 토트넘서도 소년가장 "왓퍼드전, 너만 믿는다"

줄부상 토트넘, 손흥민에게 큰 기대

아시안컵서 복귀하자마자 전격 투입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아시안컵을 마치고 소속팀으로 복귀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손흥민이 다시 뛴다.

손흥민은 31일 오전 5시(한국시간) 프리미어리그 왓퍼드와 홈 경기에 출격한다.

힘든 일정이다. 손흥민은 지난 14일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전을 마친 뒤 아랍에미리트(UAE)로 이동해 한국 축구대표팀의 일원으로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 참가했다.

그는 맨유전을 마치고 불과 이틀 만인 16일 중국전에서 89분을 뛰었다. 그리고 22일 바레인전에서 연장전까지 총 120분을 소화했다. 25일엔 카타르와 16강전에서 풀타임 출전했다.

한국 대표팀이 카타르전에서 0-1로 패해 탈락하자 손흥민은 곧바로 영국으로 이동, 토트넘에 합류했다.

빡빡한 일정에서 알 수 있듯 손흥민의 몸 상태는 그리 좋지 않다.

그는 카타르전을 마친 뒤 "아시안컵 대회 기간 내내 체력 문제로 매우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몸 상태는 좋지 않지만, 쉴 틈이 없다.

현재 토트넘은 주 공격수 해리 케인과 델리 알리가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다.

이는 고스란히 팀 성적으로 드러났다. 토트넘은 지난 25일 첼시와 카라바오컵(리그컵) 4강전에서 첼시에 패해 탈락했고, 28일 크리스털팰리스와 잉글랜드 축구협회(FA)컵 4라운드에서도 0-2로 완패해 대회를 마감했다.

프리미어리그를 포함해 최근 4경기에선 1승 3패를 기록 중이다.

분위기 반전이 절실한 토트넘으로선 손흥민의 출전이 간절하다.

현지에서도 손흥민에게 큰 기대를 걸고 있다.

영국 런던 지역지인 이브닝스탠다드는 28일 "손흥민이 (한국의 아시안컵 8강 탈락으로) 예상보다 일찍 합류해 토트넘이 급한 불을 끌 수 있게 됐다"라며 "손흥민은 왓퍼드전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손흥민은 토트넘에서 가장 저평가된 선수였지만, 지금은 대체 할 수 없는 핵심 선수"라며 "체력적으로 힘들겠지만, 토트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에게 큰 기대를 걸고 있다"고 설명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일찌감치 왓퍼드전에서 손흥민을 중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현지 매체를 통해 "손흥민은 27일부터 팀 훈련을 소화했으며 왓퍼드전에서 투입할 수 있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올 시즌 총 12골을 넣었다. 프리미어리그에선 8골을 기록 중이다.

지난해 8월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과 이번 아시안컵 출전으로 적지 않은 경기에 결장했지만, 리그 득점 순위 공동 12위를 달리고 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이전검색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