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지로나 백승호도 라리가 데뷔…바르셀로나전서 7분 출전

일병 news1

조회 909

추천 0

2019.01.28 (월) 07:44

                           


지로나 백승호도 라리가 데뷔…바르셀로나전서 7분 출전

한국인 6번째로 스페인 무대…교체 투입 후 한 차례 슈팅도





지로나 백승호도 라리가 데뷔…바르셀로나전서 7분 출전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백승호(22·지로나)도 드디어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이하 라리가) 무대를 밟았다.

백승호는 28일 스페인 지로나의 무니시팔 데 몬틸리비 경기장에서 열린 지로나와 FC바르셀로나의 2018-2019 라리가 홈 경기에서 0-2 상황이던 후반 41분 알렉스 그라넬과 교체 투입됐다.

추가 시간을 포함해 7분가량, 주어진 시간은 얼마 되지 않았지만 백승호는 들어가자마자 활발하게 그라운드를 누비며 네 차례 공을 터치했다.

후반 44분 프리킥 상황에서 수비수 맞고 흘러나온 공을 잡아 과감하게 리그 첫 슈팅을 날려보기도 했으나 다시 수비수에게 막혔다.

백승호의 막판 가세에도 지로나는 넬송 세메두와 리오넬 메시가 연속 골을 넣은 바르셀로나에 0-2로 패했다.

이날 경기는 한국 축구 기대주 백승호의 라리가 데뷔전이었다.

'축구 신동'으로 불렸던 백승호는 13살이던 2010년 스페인 축구 유학을 떠나 바르셀로나 13세 이하(U-13) 유소년팀에 입단한 후 이듬해 바르셀로나 유소년팀과 5년 장기 계약을 맺었다.

이승우(엘라스 베로나)와 더불어 바르셀로나 유스팀에서 기량을 쌓다 지난해 8월 바르셀로나B를 떠나 지로나로 둥지를 옮겼다. 2018-2019시즌부터 1군에 합류하는 조건이었다.

이후 주로 지로나 2군인 페랄라다에서 뛰던 백승호는 지난 10일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의 스페인 국왕컵 홈 경기에 선발로 출전해 처음으로 1군 무대를 밟았다.

이어 이번에 리그 무대에서도 첫선을 보이게 된 것이다. 친정팀 바르셀로나를 상대로 한 경기여서 더욱 뜻깊다.

백승호의 리그 데뷔로 현재 라리가에서 뛰는 한국 선수는 먼저 데뷔한 이강인(발렌시아)까지 두 명이 됐다.

과거까지 거슬러 올라가면 이천수(레알 소시에다드), 이호진(라싱 산탄데르), 박주영(셀타 비고), 김영규(알메리아)에 이어 여섯 번째 한국인 프리메라리가 선수다.

기성용(뉴캐슬),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떠나는 한국 축구 대표팀도 백승호와 이강인, 정우영(바이에른뮌헨) 등 쑥쑥 크는 유망주들의 가세에 기대를 걸어볼 수 있게 됐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이전검색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