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AS모나코, 결국 앙리 경질…3개월 만에 '전임자' 재선임

일병 news1

조회 825

추천 0

2019.01.26 (토) 11:22

                           


AS모나코, 결국 앙리 경질…3개월 만에 '전임자' 재선임



AS모나코, 결국 앙리 경질…3개월 만에 '전임자' 재선임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성적 부진으로 티에리 앙리(42) 감독과 결별을 택한 프랑스 프로축구 AS 모나코가 그의 전임 감독을 3개월 만에 다시 불러들였다.

모나코는 26일(한국시간) "앙리 감독을 공식적으로 해임하고, 레오나르두 자르딤 감독과 2년 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모나코는 이번 시즌 성적 부진 속에 지난해 10월 자르딤 감독을 경질하고 프랑스 축구의 '전설'이자 현역 시절 소속 선수로 뛰었던 앙리에게 지휘봉을 맡겼지만, 크게 효과를 보지 못했다.



AS모나코, 결국 앙리 경질…3개월 만에 '전임자' 재선임



앙리 감독 체제에서 모나코는 리그앙에서 2경기밖에 승리하지 못했고, 20개 팀 중 강등권인 19위(3승 6무 12패·승점 15)에 머물러 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와 프랑스컵에서도 탈락했다.

결국 앙리 감독의 직무를 정지한 모나코는 그와의 결별을 결정하고, 자르딤 감독을 3개월 만에 재선임해 구원 투수 역할을 맡겼다.

포르투갈 출신인 자르딤 감독은 2014년부터 지난해 10월까지 모나코를 이끌며 2016-2017시즌 리그앙 우승 등을 이끈 경험이 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이전검색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