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아시안컵- 개최국 UAE, 디펜딩챔프 호주 격파 이변…카타르와 4강 격돌

일병 news1

조회 777

추천 0

2019.01.26 (토) 03:44

                           


-아시안컵- 개최국 UAE, 디펜딩챔프 호주 격파 이변…카타르와 4강 격돌

호주, 수비수 백패스 실수 빌미로 결승골 헌납 '허무한 탈락'



-아시안컵- 개최국 UAE, 디펜딩챔프 호주 격파 이변…카타르와 4강 격돌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개최국 아랍에미리트(UAE)가 디펜딩챔피언 호주를 제압하고 준결승에 오르는 이변을 일으켰다.

UAE는 26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8강전에서 최전방 공격수 알리 맙쿠트의 결승 골에 힘입어 호주를 1-0으로 물리쳤다.

UAE는 1992년(4위), 1996년(2위), 2015년(3위)에 이어 네 번째로 아시안컵 4강에 진입했다.

2015년 준결승에서 호주에 당한 0-2 패배도 설욕해 두 배의 기쁨을 누렸다.

반면 2011년 준우승, 2015년 우승팀인 호주는 올해도 우승 후보로 꼽혔으나 위력을 발휘하지 못한 채 허무하게 돌아섰다.

UAE는 앞서 한국을 1-0으로 따돌린 카타르와 29일 아부다비에서 열리는 준결승전에서 맞붙는다.

이로써 이번 대회 4강 대진은 이란-일본, 카타르-UAE로 확정됐다.



-아시안컵- 개최국 UAE, 디펜딩챔프 호주 격파 이변…카타르와 4강 격돌



-아시안컵- 개최국 UAE, 디펜딩챔프 호주 격파 이변…카타르와 4강 격돌

제이미 매클래런과 지아누 아포스톨로스의 투톱을 앞세운 호주는 전반 60%대 점유율을 가져가며 경기를 주도했지만, 세밀함이 부족했다.

전반 40분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때린 지아누 아포스톨로스의 왼발 강슛이 칼리드 엘사 골키퍼의 펀칭에 막히는 등 7차례 슈팅(유효슈팅 2개)이 무위에 그쳤다.

압도적인 홈 팬의 응원을 등에 업은 UAE도 전반 추가시간 오른쪽 측면 프리킥 상황에서 맙쿠트의 헤딩 슛이 위로 살짝 뜨는 등 간간이 반격했으나 소득이 없었다.

후반에도 파상공세의 결실을 보지 못하던 호주는 후반 14분 매클래런 대신 16강전에서 햄스트링 부상 복귀전을 치른 매슈 레키를 투입해 득점을 노렸다.

-아시안컵- 개최국 UAE, 디펜딩챔프 호주 격파 이변…카타르와 4강 격돌

그러나 내내 밀리던 UAE가 후반 23분 호주의 실수를 틈타 제대로 한 방을 날렸고, 이 골로 승부가 갈렸다.

호주 수비수 밀로시 데게넥이 매슈 라이언 골키퍼에게 백패스를 보낼 때 맙쿠트가 재빠르게 그 사이로 들어와 공을 가로챘고, 골대 앞에서 라이언을 제친 뒤 오른발로 밀어 넣었다.

예상치 못한 일격을 당한 호주는 쉽게 만회하지 못했다.

후반 막바지 UAE 수비수 파레스 주마가 레키와 머리를 부딪친 뒤 한동안 일어나지 못하는 등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 후반 추가시간만 10분에 달했지만, 끝내 호주의 동점 골은 터지지 않았다.



◇ 26일 전적

▲ 8강전

아랍에미리트 1(0-0 1-0)0 호주

△ 득점 = 알리 맙쿠트(후23분·아랍에미리트)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이전검색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