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아시안컵- 이란, 중국 3-0 완파…일본과 준결승 격돌

일병 news1

조회 780

추천 0

2019.01.25 (금) 07:22

                           


-아시안컵- 이란, 중국 3-0 완파…일본과 준결승 격돌

아즈문·타레미 1골 1도움 활약



-아시안컵- 이란, 중국 3-0 완파…일본과 준결승 격돌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아시아축구연맹(AFC) 국가 중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이 가장 높은 이란(29위)이 중국을 완파하고 2019 아시안컵 준결승에서 일본과 만났다.

카를루스 케이로스 감독이 이끄는 이란은 25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8강전에서 중국에 3-0으로 완승했다.

아시안컵 3회(1968·1972·1976년) 우승을 보유한 이란은 2015년 이라크에 승부차기 패배한 것을 포함해 최근 3개 대회 연속 8강 탈락했으나 2004년(3위) 이후 모처럼 4강에 진입했다.

이란은 앞서 베트남을 1-0으로 따돌린 일본과 28일 알 아인에서 결승 진출을 놓고 맞붙는다.

마르첼로 리피 감독이 지휘하는 중국은 우승 후보 이란의 벽을 넘지 못하고 2회 연속 8강에 든 것에 만족해야 했다.

-아시안컵- 이란, 중국 3-0 완파…일본과 준결승 격돌

최전방의 사르다르 아즈문, 2선의 메디 타레미, 아슈칸 데자가, 알리레자 자한바흐시 등 지난해 러시아 월드컵 멤버들이 공격진을 이룬 이란은 일방적으로 중국을 두들긴 끝에 완승을 거뒀다.

전반 18분 중국 수비수 펑샤오팅이 허둥지둥한 틈을 놓치지 않고 아즈문이 빠르게 따라붙어 볼을 따낸 뒤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낮은 크로스를 보냈고, 이를 타레미가 오른발로 마무리하며 가볍게 첫 골을 넣었다.

-아시안컵- 이란, 중국 3-0 완파…일본과 준결승 격돌

아즈문은 전반 31분 페널티 아크에서 미끄러지는 중국 수비를 따돌리고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맞이했고, 골키퍼까지 절묘하게 피하며 왼발 슛을 꽂아 추가 골을 뽑아냈다.

후반에도 중국이 반격하지 못한 가운데 이란은 후반 41분 아즈문 대신 투입된 카림 안사리파르드가 추가시간 타레미의 패스를 쐐기 골로 연결해 승리를 자축했다.

아즈문과 타레미는 각각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준결승 진출에 앞장섰다.



◇ 25일 전적

▲ 8강전

이란 3(2-0 1-0)0 중국

△ 득점 = 메디 타레미(전18분) 사르다르 아즈문(전31분) 카림 안사리파르드(후46분·이상 이란)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이전검색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