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네이마르, 또 오른 발목 부상…파리 생제르맹 비상(종합)

일병 news1

조회 749

추천 0

2019.01.24 (목) 18:00

                           


네이마르, 또 오른 발목 부상…파리 생제르맹 비상(종합)

스트라스부르전서 부상 교체…맨유와의 챔스리그 16강전 출전 불투명



네이마르, 또 오른 발목 부상…파리 생제르맹 비상(종합)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노리는 파리 생제르맹에 비상이 걸렸다. 에이스 네이마르가 오른쪽 발목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다.

네이마르는 24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 파르크 데 프랑스에서 열린 스트라스부르와의 프랑스 축구협회컵(쿠프드프랑스) 32강전에서 다쳤다.

그는 1-0으로 앞선 후반 17분 그라운드에 주저앉은 뒤 손을 들어 벤치에 교체 요청을 했다.

통증을 호소하던 네이마르는 곧바로 무사 디아비와 교체됐다.

AP는 "네이마르가 어떻게 다쳤는지는 불분명하지만, 그는 이날 경기 초반 상대 팀 앤서니 곤살베스에게 깊은 태클 반칙을 수차례 당했다"라고 전했다.

네이마르는 라커룸으로 들어가면서 눈물을 흘리며 심하게 다리를 절뚝거린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마르가 오른 발목을 다친 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지난해 2월 올랭피크 드 마르세유와의 경기에서 볼 경합을 하다 오른쪽 중족골(발목과 발가락 사이의 뼈) 골절상으로 쓰러져 수술대에 올랐다. 그는 약 1년 만에 같은 부위를 또 다쳤다.

소속팀 파리 생제르맹은 경기 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검진결과 네이마르는 오른쪽 다섯 번째 중족골을 또 다쳤다"라며 "정확한 몸 상태와 회복까지의 시간은 두고 봐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파리 생제르맹은 당분간 네이마르 없이 경기를 치러야 할 것으로 보인다.

네이마르가 다음 달 13일에 열리는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 뛸 가능성도 작아 보인다.

파리 생제르맹은 최근 수년 동안 천문학적인 금액을 들여 네이마르, 킬리안 음바페 등 세계 최고의 선수들을 끌어모았다. 오로지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위해서다.

파리 생제르맹은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에서 리버풀(잉글랜드)을 제치고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는데, 네이마르의 이탈로 큰 고심에 빠졌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이전검색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