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엠스플 현장] “야구부 폭력 축소·은폐 책임자, 엄중 처벌하라” 대전시의회도 질타

일병 news1

조회 392

추천 0

2018.11.08 (목) 17:02

                           
-11월 8일 열린 대전시의회 교육위원회 감사에서 정기현 위원장, 대전제일고 야구부 폭력사건 질타
-“야구부 감독은 일반인” 답변에 위원장 “안일한 생각” 지적
-“축소·은폐 시도가 더 큰 문제” “공익제보자 색출 조치하라” 요구
-감사관실에 “축소·은폐 책임자, 엄중 처벌” 주문… 어떤 처분 내려질지 주목
 
[엠스플 현장] “야구부 폭력 축소·은폐 책임자, 엄중 처벌하라” 대전시의회도 질타

 
[엠스플뉴스=대전]
 
문재인 정부에서도 교내폭력 축소·은폐 행위는 폭력보다 더 엄하게 처벌하라는 지침을 내린 바 있다. 야구부 폭력사건을 축소·은폐하려던 사람들에 대한 감사를 실시해 엄중 처벌 조치하기 바란다.
 
야구부 폭력사건 축소·은폐 논란이 불거진 대전제일고등학교(교장 김용갑)가 대전광역시의회에서도 도마에 올랐다. 11월 8일 대전시의회에서 열린 제240회 제2차 정례회 교육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정기현 위원장(더불어민주당)은 대전제일고 사건을 다루는 시 교육청의 미온적인 태도를 집중 질타했다.
 
대전제일고 야구부에선 올 한해 알려진 것만 두 차례 폭력사건이 터졌다. 3월엔 야구부 구대진 감독이 선수 숙소에서 주방용 칼로 학생선수들을 위협하고, 프라이팬과 야구방망이로 무차별 구타하는 사건이 터졌다. 9월에는 2학년 학생선수가 1학년 선수를 구타해 신장이 파열되는 큰 부상으로 이어졌다. 
 
야구부 감독은 3월 사건 당시 ‘7일 직무정지·40일 봉사활동’ 솜방망이 조치만 받은 뒤 감독직을 수행하다, 최근 학부모가 ‘살인미수’로 경찰에 고발해 다시 격리조치된 상태다. 또 9월 터진 선수간 폭력사건은 두 달 가까이 지난 10월 26일이 돼서야 뒤늦게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학폭위)를 열어 은폐 의혹을 샀다. 
 
위원장의 질타 “폭력사건도 문제지만 이후 학교와 교육청 대처가 더 문제”
 
[엠스플 현장] “야구부 폭력 축소·은폐 책임자, 엄중 처벌하라” 대전시의회도 질타

 
이날 교육위 감사에선 3월 감독의 폭력 사건에 대한 교육청의 조치가 논란이 됐다. 사건을 인지한 뒤 어떤 조치를 했냐는 정기현 위원장의 질문에 대전시 임창수 교육국장은 “(대전제일고는) 사립학교이고, (구대진 감독은) 교육감이 임명한 코치가 아니다. 학생이나 교직원이 아닌 일반인이 가해자기 때문에 학폭위를 열 사안은 아니었다”고 답변했다. 
 
이에 정 위원장은 “야구부 감독을 일반인이라고 할 수 있나. 재단 이사장이 임명한 교직원 아닌가. 학교 밖도 아니고 안에서 감독이 학생을 폭행했는데 어떻게 그런 안일한 생각을 하고 있느냐”며 야구부 감독을 ‘일반인’으로 봐야 하는지 거듭 캐물었다.
 
거듭된 지적에 임 교육국장은 “공립학교 내의 코치들과 구별하기 위해서 표현을 사용하는 과정에서 그런 표현이 나온 것 같다.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고갤 숙인 뒤 “(대전제일고가) 사립학교이고 재단이기 때문에 한계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엠스플뉴스가 확인한 대전제일고 학교 교직원 소개란에는 구대진 감독이 ‘야구부감독’으로 다른 교사들과 함께 표기돼 있다. 
 
계속해서 정 위원장은 야구부 폭력사건에 대한 대전제일고의 축소·은폐 의혹을 거론했다. 정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에서 작년에 학교폭력에 대한 지침을 내리면서 축소·은폐한 관계자는 파면·해임 중징계를 내리도록 했다 이 사건을 보면 폭력 자체도 문제지만 폭력 발생 이후 학교와 교육청의 미온적인 대처와 축소·은폐하려는 시도가 더 문제라고 일침을 가했다.
 
임 교육국장은 “9월 4일에 사건이 발생하고 일주일 이내로 교장에게 담당교사가 보고를 했고, 학교도 교육청에 일주일 후에 보고했다. 학폭위 개최도 열흘 후에 개최한 것으로 알고 있다. 학폭위는 10월 26일에 발생한 것으로 안다”고 해명했다.
 
이에 정 위원장이 “처음 (사건을) 인지하고 언제 (학폭위를) 열어야 하는지” 묻자 임 교육국장은 “2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9월 4일 발생하고 10월 26일 열린 게 매뉴얼대로 한 것이냐”는 정 위원장의 질문에 임 교육국장은 “그 부분은 저희도 조금 의심스럽다”며 학교의 교내폭력 대응에 문제가 있었다고 인정했다. 
 
“공익제보자 색출 시도, 절대 그냥 넘어가선 안 된다”
 
[엠스플 현장] “야구부 폭력 축소·은폐 책임자, 엄중 처벌하라” 대전시의회도 질타

 
정 위원장은 이 사건 관련 공익제보자를 색출하려는 대전제일고 교내 움직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정 위원장은지금 학교에서 학교폭력 은폐하려는 사건을 제보한 직원들이 있다. 이 제보한 사람은 공익제보자라고 할 수 있다지금 공익제보자를 색출하려고 학교에서 하고 있다는데 그 사실을 아느냐고 지적했다. 이에 임 교육국장은 “처음 듣는 얘기”라고 답변했다.
 
엠스플뉴스에도 여러 건의 비슷한 제보가 쏟아졌다. 한 제보자는 “언론 보도가 나간 뒤 교장을 중심으로 공익제보자를 찾아내려는 움직임이 있다. 교사들 사이에선 학교가 제보자를 고발 조처해서 찾아낸 뒤 해고하려고 한다는 얘기가 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정 위원장은 학교의 잘못을 은폐·축소하려는 사건을 다시 환기시키고 올바르게 잡아가려는 사람들을 오히려 공격하려고 하고 있다. 전형적인 조직적 사건으로 이어지고 있다교육청이 이걸 그냥 넘어가선 안 된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이에 임 교육국장은 “그렇다”고 동의를 표한 뒤 “지금 말씀하신 부분에 대해서는 현장에 가서 조사하고 그부분에 대해 재단 측에 철저한 조치를 요구하겠다”고 약속했다.
 
마지막으로 정 위원장은 “학교 인사위원회 기록을 보면 감독이 칼과 방망이, 프라이팬을 들고 아이들을 폭행했는데 인사위원들은 ‘오해에서 비롯한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또 이미 5, 6일이 지나간 시점에 직무정지 7일을 내리고, 이틀 뒤 복귀하게 했다. 이게 축소·은폐가 아니면 무엇이냐”며 다시 한번 대전제일고를 질타했다.
 
이어 정 위원장은 그 축소·은폐한 사람에 대한 감사를 실시해야 한다. 정부에서도 축소·은폐는 폭력을 행한 것보다 더 엄하게 처벌하라고 지침을 내렸다. 그 사건을 밝혀서 축소·은폐하려던 사람들을 엄중 처벌 조치하기 바란다고 감사관실에 주문했다. 
 
이에 감사관은 “구체적 내용을 살펴보도록 하겠다”고 답했고, 정 위원장은 “잘 살펴보셔서 추가로 은폐한 사건 없는지 보시고, 발견되면 합당한 조치 내려주시기 바란다”고 다시 한번 주문한 뒤 대전제일고 사건 관련 질의를 마쳤다. 
 
한편 대전제일고 야구부 폭력사건 보도가 나간 뒤 엠스플뉴스엔 교내 각종 비리와 문제를 고발하는 제보가 쇄도하고 있다. 공익제보자를 색출하려는 움직임은 물론, 3월 폭력사건 당시 인사위원회 구성의 위법성에 대한 제보도 있었다. 엠스플뉴스는 대전제일고와 대전시 교육청, 감사관실의 후속 대응을 지켜본 뒤 추가 보도를 이어갈 예정이다.
 
배지헌 기자 [email protected]


ⓒ <엠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이전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