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엠스플 KS] ‘비’로 던진 두산의 승부수, 이영하 불펜 전환

일병 news1

조회 491

추천 0

2018.11.08 (목) 17:02

                           
 
[엠스플 KS] ‘비’로 던진 두산의 승부수, 이영하 불펜 전환

 
[엠스플뉴스=문학]
 
두산 베어스가 한국시리즈 4차전을 미루게 한 ‘비’로 승부수를 던졌다. 4차전 선발을 조쉬 린드블럼으로 변경하는 동시에 4차전 선발로 예정됐던 이영하를 남은 시리즈에서 불펜으로 전환한다.
 
KBO(한국야구위원회)는 11월 8일 문학구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한국시리즈 4차전의 우천 취소를 공식 발표했다.
 
이미 전날부터 문학구장이 위치한 인천 미추홀구 문학동엔 많은 비 예보가 내려진 상태였다. 8일 오전부터 수도권 전체에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오후 6시부터도 시간당 20mm 이상의 폭우가 예고된 상황이다. KBO 한대화 경기감독관은 오전부터 비를 맞은 그라운드 상태와 경기 시간 많은 비 예보를 고려해 오후 4시 우천순연을 결정했다.
 
SK 와이번스 트레이 힐만 감독은 4차전을 취소하게 한 ‘비’에 대해 큰 긍정 혹은 큰 부정 반응도 없었다. 힐만 감독은 “비로 양 팀에 유불리가 크게 있다고 보지 않는다. 다만, 휴식 시간을 더 벌 수 있는 건 나쁘지 않다. 특히 어제 많이 던진 김태훈에겐 휴식이 더 좋을 거다. 상대 선발 변경에도 충분히 대비할 시간이 생겼다”고 고갤 끄덕였다.
 
SK와 달리 두산에겐 정말 소중한 ‘비’가 됐다. 이날 우천순연으로 두산은 9일 열리는 4차전 선발을 린드블럼으로 변경했다. 린드블럼은 4일 1차전 선발 등판을 하고 4일 휴식 뒤 마운드에 오른다. 4차전 선발로 예정됐던 이영하는 남은 시리즈에서 불펜으로 이동한다. 두산 김태형 감독은 “남은 시리즈에서 이영하와 유희관은 불펜으로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4차전 SK 선발이 김광현이기에 경험이 적은 이영하보단 린드블럼이 부담스럽지 않은 선택이다. 또 이영하가 불펜으로 이동하면서 3차전까지 다소 흔들렸던 계투진에 힘을 실어줄 수 있다.
 
전날 스윙 훈련 도중 다친 외야수 김재환의 회복 시간도 하루 더 벌었다. 김재환은 8일 오전 정밀 검진 결과 우측 옆구리 외복사근 손상 판정을 받았다. 김 감독은 “(김재환의) 내일 경기 출전은 쉽지 않다. 선수 자신은 통증이 없다면 나가겠다고 하는데 연습과 실전은 다르다. 경기 당일마다 몸 상태를 신중하게 확인하고 결정할 문제”라고 설명했다.
 
김근한 기자 [email protected]


ⓒ <엠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이전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