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플래시 BACK] '3타점' 헤수스 아귈라, 잠든 밀워키 타선 깨웠다

일병 news1

조회 399

추천 0

2018.10.20 (토) 18:22

                           
[플래시 BACK] '3타점' 헤수스 아귈라, 잠든 밀워키 타선 깨웠다


 
[엠스플뉴스]
 
'플래시 BACK'은 당일 성적을 바탕으로 가장 중요한 순간 화려하게 빛났던 선수들의 활약상을 정리한 코너입니다.
 
 
#1 헤수스 아귈라 (밀워키 브루어스)
vs LA 다저스/ 밀워키 7-2 승리
아귈라 : 4타수 3안타 3타점 1볼넷 
 
활약상 : 잠잠하던 밀워키 타선이 되살아났다. 특히 아귈라의 활약이 대단했다. 1회 2사 1, 2루에 2타점 2루타를 때려 류현진의 멘탈을 흔들었고, 7회엔 2루타로 출루한 뒤 마에다의 폭투를 틈타 득점에 성공했다. 8회엔 쐐기타까지 터뜨리는 기염을 토했다.
*경기 전 아귈라 PS 성적 : 8경기 타율 .172 2홈런 2타점 OPS .640
 
인터뷰 : 승리의 주역으로 떠오른 아귈라는 “나에 대해선 생각하지 않는다. 가장 중요한 건 팀 승리다. 다가올 7차전에선 누군가가 해낼 것이다. 오늘은 그게 나였을 뿐(ESPN)”이라며 겸손한 소감을 남겼다.
 
 
#2 코리 크네이블 (밀워키 브루어스)
크네이블 : 1.2이닝 2K 무실점
 
활약상 : 5회 1사 1, 2루에 마운드에 오른 크네이블이 5, 6회를 무실점으로 틀어막고 다저스의 추격세에 찬물을 끼얹었다. 카운셀 감독은 5회 말 2사 만루 크네이블의 타석에 대타 산타나 기용을 포기. 크네이블은 타석에선 침묵했지만, 6회를 무실점으로 막고 감독의 기대에 부응했다.
 
인터뷰 : 제레미 제프리스와 함께 다저스 타선을 잠재운 크네이블은 “누구든, 어느 곳이든, 어떤 때든 우리는 나설 준비가 돼 있다”며 7차전을 앞두고 굳은 각오를 전했다.
 
‘애니콜’ 크네이블, PS 경기 일지
NLDS vs 콜로라도
10월 5일 1차전 1.2이닝 무실점
10월 6일 2차전 1이닝 무실점
10월 8일 3차전 0.1이닝 무실점
*3차전 전 경기 등판
 
NLCS vs 다저스
10월 13일 1차전 1이닝 1실점
10월 14일 2차전 1이닝 무실점
10월 16일 3차전 1.2이닝 무실점
10월 17일 4차전 1이닝 무실점
10월 20일 6차전 1.2이닝 무실점
*5차전 제외 모든 경기 등판
 
정재열 기자 [email protected]


ⓒ <엠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이전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