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NLCS] '류현진 5실점' 다저스, 밀워키에 패배…승부는 7차전으로

일병 news1

조회 414

추천 0

2018.10.20 (토) 13:22

                           
[NLCS] '류현진 5실점' 다저스, 밀워키에 패배…승부는 7차전으로


 
[엠스플뉴스]
 
류현진이 5실점을 내주며 고개를 숙였다. LA 다저스도 월드시리즈 우승을 확정짓지 못하고 벼랑 끝 승부에 돌입하게 됐다.
 
다저스는 10월 20일(이하 한국시간) 밀러 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6차전서 2-7로 졌다. 이로써 시리즈 전적 3승 3패 동률을 이룬 양 팀은 월드시리즈 진출 티켓을 놓고 7차전에서 최종전을 치르게 됐다.
 
 
류현진은 3이닝 5실점 부진 끝에 패전의 멍에를 썼다. 포스트시즌 개인 통산 최다 실점을 내주며 고개를 숙였다. 1번 타순에 배치된 데이빗 프리즈가 홈런 포함 2타점으로 활약했지만, 다른 타자들이 밀워키 불펜의 높은 벽을 넘어서지 못했다.
 
밀워키 선발 웨이드 마일리는 4.1이닝 2실점으로 제 몫을 했다. 코리 크네이블와 제레미 제프리스는 7회까지 다저스 타선을 묶었고 바통을 이어받은 코빈 번스는 8, 9회를 무실점으로 막았다. 이 덕분에 조시 헤이더를 아낀 밀워키다.
 
선취점은 다저스의 몫. 1회 초 선두타자로 나선 프리즈는 마일리의 5구째 체인지업을 공략해 우중간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개인 통산 5번째로 1번 타자로 나선 프리즈는 가을야구 무대에서 리드오프 홈런을 터뜨리는 진기록을 세웠다.
 
 
밀워키 타선은 1회 말 곧바로 반격을 개시했다. 2사 1, 2루에 헤수스 아귈라가 우익선상으로 향하는 2타점 2루타로 포문을 열었다. 곧이어 마이크 무스타커스, 에릭 크라츠의 적시타가 연달아 터져 대거 4점을 뽑았다. 류현진이 1회에 4점을 내준 건 올 시즌 처음.
 
2회에도 밀워키가 추가점을 뽑았다. 2회 말 1사에 크리스티안 옐리치가 2루타를 터뜨리며 부진 탈출을 기대하게 했다. 계속된 1사 2루엔 라이언 브론이 우중간을 꿰뚫는 적시 2루타(1-5)로 한 점을 더 보탰다.
 
잠잠하던 다저스 타선은 5회 1점을 뽑았다. 주인공은 다시 프리즈. 브라이언 도저의 볼넷으로 1사 1루에 타석에 들어선 프리즈는 마일리의 2구째 커터를 받아쳐 적시 2루타(2-5)를 작성했다. 프리즈에게 또 한 방을 얻어맞은 마일리는 곧바로 불펜진에 마운드를 넘겼다.
 
코리 크네이블(1.2이닝 무실점)과 제레미 제프리스(1이닝 무실점)를 올려 7회까지 다저스 타선을 꽁꽁 묶은 밀워키는 7회 말 달아나는 점수를 냈다. 2사 2, 3루에 마에다 겐타가 폭투를 범해 주자의 득점을 허용했다. 공교롭게도 당시 포수는 야스마니 그랜달이었다.
 
코빈 번스를 올려 8회를 막은 밀워키는 8회 말 한 점을 더 달아나며 사실상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2사 1, 3루에 아귈라가 우전 적시타를 터뜨려 이번 경기 3타점 째를 올렸다.
 
격차가 7-2로 벌어지자 밀워키는 조시 헤이더를 아끼고, 번스를 그대로 마운드로 호출했고 번스는 9회도 무실점으로 틀어막으며 자신의 역할을 완벽하게 수행했다. 경기는 밀워키의 7-2 승리. 월드시리즈 진출 티켓 한 장을 수확하는 주인공은 최종 7차전에서 가려지게 됐다.
 
정재열 기자 [email protected]


ⓒ <엠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이전검색